유럽채무위기 3년, 과연 누가 승리하였나?

[기사로 풀어보는 경제](2) 끝나지 않은 유럽채무위기

한고비 넘긴 그리스문제에 대한 합의 이후 새로운 갈등과 경고가 등장했습니다. 스페인이 GDP 대비 4.4%의 재정적자 비율을 지키지 못할 것이라...

‘고수익-고위험’에 쫓기는 연기금운용...그 끝은

[기사로 풀어보는 경제] 연기금이 투기판 게임머니가 아닐진데...

자본주의의 안정적 성장에 대한 장기적 전망 하에 디자인된 지금의 연금운용계획은 수 년 내로 중대한 타격을 받을 것입니다. 혹자는 2014-15년...

일본, 31년 만에 무역 적자국으로 추락

수출, 환율이 문제..일본은 어디로?

일본의 무역수지 데이터를 보면, 2011년 1~11월 무역적자가 2조 3천억 엔에 달하며, 연간 수지도 적자가 될 것이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 ...

한미FTA저지 결의대회 참석자 11명 연행

참가자 800명 한나라당사 항의방문 시도 중 경찰과 충돌

한미FTA범국본에 의하면 현재 이혜선 민주노동당 최고위원 등 총 11명이 연행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추가 연행자를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이정희 “ISD는 독소조항 첫 단추일 뿐”[8]

ISD, 불리한 축구장에 스스로 뛰어들어 승리 자신하는 일

한미FTA 비준안을 두고 여야간 논쟁이 지속되는 가운데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가 “ISD만 해결된다고 한미FTA 비준할 수 없다”며 한미FTA에...

“한미FTA 비준 반대” 줄이어...28일 범국민대회 개최

중소상인,영화인,기독인 한 목소리 “한미FTA 반대”...한국진보연대 단식농성

24일 오후 2시부터 국회에서 한미FTA 끝장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장외에서는 각계각층 인사들이 “한미FTA 비준 반대”를 한 목소리로 외치고 ...

2차 환율전쟁이 도래한 것인가?[2]

위안화 국제화와 환율전쟁...위안화를 둘러싼 각국의 대응

당장 2차 환율전쟁이 발생할 가능성은 그리 높지 않지만 기축통화를 두고 주요국들의 파워게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의 지속적인 환율...

한미FTA 통상협상 책임자, 국민을 바보로 만들어

위키리크스 문서 공개로 한미FTA 국회상정 논란 확대

2008년 많은 시민들이 거리에서 촛불을 들고 “미국산 쇠고기 전면 수입 개방은 한미정상회담의 선물”이라는 주장에 대해 정면으로 부인해왔다. 9...

일본 국가채무 위기, 언제 벌어질까?

상하이 증권보, “일본 채무 위기 가능성 우려”

올해 2분기 일본의 부채 총액이 최고치를 경신했다. 부채 총액과 GDP의 비율, 재정적자와 GDP의 비율, 국채 의존도 등 어떤 면에서 봐도 일...

미 FRB, 신뢰를 담보로 한 2년 동안의 도박

FRB, “제로금리 2년간 유지”...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선언

이번 FOMC의 성명은 연준이 ‘현재 상황에서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선언에 다름 아니다. 경제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는 것을 자인하면서도 현재의...

‘공황’으로 치닫는 자본주의 세계 경제위기[1]

2008년 금융위기와는 달라...금융시장 패닉 확산, 실물부문도 악화

지금의 위기는 기본적으로 미국과 유럽이 동일하게 국가 채무의 위기를 겪고 있다는 점이다. 이것은 각국 정부가 재정정책의 형태로 경기부양에 나설 ...

중국 신용평가기관 “미국 채무상환 능력저하 불가피”

세계금융시장, 미국 더블딥 공포와 유럽발 국가채무 위기로 대혼돈

대공은 “미 연방 의회는 정부의 채무 한도 인상을 둘러싼 결의를 채택하고 계속 새로운 차입으로 이전 차입을 상환하도록 했지만, 국가채무 증가속도...

미국, 채무불이행 극복? 고난은 지금부터

물가 포기하고 ‘저금리’ 유지할 듯

FRB는 다양한 방법으로 저금리 시그널을 주겠지만 대부분 구두선에 그친 경고성 혹은 예보성 시그널에 그칠 공산이 크다. 이미 시장이 이것을 인지...

설마, 미국이 ‘디폴트 선언’ 할까?

미국의 재정 위기, 죽거나 나쁘거나

일시적이라 하더라도 미 국채의 원리금 상환이 유예되거나 지급불능 상태에 빠지면 그 충격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된다. 미 국채는 세계 채권시장의 ...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