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향해 빛으로 소리쳐

제작자정보
제작 : 하샛별, 한영희, 유명희, 넝굴
기획의도
새들도 둥지를 틀지 않는다는 철탑을 노동자들은 왜 오르는 것일까?
하늘사람이 된 노동자들이 외롭지 않길 바라며,
하늘사람의 목소리가 땅에 좀 더 잘 닿길 바라며.
카메라를 드는 이들이 빛으로 소리치고 연대하려 모였다.
평택 쌍용자동차 철탑에서 출발한다.

첫번째 이야기 <하늘은 노래한다>
연출 하샛별

철탑에서 가을을 보내고 겨울을 맞았다. 그럼에도 하늘사람이 된 쌍용차 해고자 3명이 언제 땅에 발을 딛을지 기약이 없다. 왜 올라갔는지 모르겠다는 날선말이 아니라 높은 곳을 찾을 수 밖에 없었던 절박함을 마음으로 느껴볼 수 있었으면 한다. 하루빨리 하늘사람들과 땅에서 만나고 싶다.

두번째 이야기 <지금 평택으로 갑니다>
연출 한영희

쌍용자동차 해고노동자들의 평택 송전탑 투쟁을 동료들의 시선에서 바라본 이야기이다. 절박한 철탑위에서의 싸움은 철탑 아래의 동료들에게 사회적 메아리없는 싸움을 목숨을 걸고 하고 있다는 절망이기도 하지만, 그것은 남아있는 또 다른 희망이기도 하다. 철탑 위와 아래에서 만들어가는 모든 노동자들의 투쟁이 더 큰 희망을 만들어 갈 수 있기를 바라며 송전탑 투쟁의 승리를 기원한다.

세번째 이야기 <쌍차 노동자들의 두 번째 집, 와락>
연출 유명희

쌍용차 해고노동자와 가족들을 위한 심리치유공간 와락은 작년 10월 말에 개소한 이후, 쌍차 해고 노동자들과 가족들에게 든든한 비빌언덕과도 같은 존재다.
한상균, 문기주, 복기성 세 동지의 국정조사 촉구, 해고자 전원 복직을 요구하는 송전탑 고공농성이 시작되면서
와락의 손길을 더욱 바빠졌는데....

네번째 이야기 <철탑에서 온 편지>
연출 넝쿨

차가운 겨울을 앞두고 곳곳에서 하늘로 올라가는 사람들이 생겼다.
쌍용자동차 노동자들,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동자들, 유성기업 노동자들...(쌍용차 국정조사, 비정규직 전면 정규직화, 민주노조 사수 등) 각자의 이유를 가지고 높은 곳으로 올랐지만, 그들은 모두 노동자였다.
모두 노동자였고, 차별 받는 사람들이었고, 힘겨운 싸움을 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그들은 모두 희망을 전하고 싶은 사람들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보내는 연대의 편지로 서로를, 우리를 함께 다독인다.
태그

쌍용차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하샛별, 한영희, 유명희, 넝굴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