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레드어워드 열려…《워커스》 사회주의탐구영역 수상

8개 부문, 22개 作 선정

[출처: 2019 레드어워드]

2019 레드어워드가 11월 7일 서울시민청 바스락홀에서 열렸다. 월간 《워커스》의 사회주의탐구영역 콘텐츠를 포함해 22개 작품, 단체가 수상했다.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가 주관하는 레드어워드는 한 해 동안 자본과 국가 권력을 비판한 문화예술 활동을 격려하고, 연대를 도모하는 축제로서 올해 8년 차를 맞았다. 올해 레드어워드는 주목할 만한 광장, 기록, 담론, 시선, 연대, 토대, 형식, 반동 8개 부문 총 22개 선정작을 발표했다.

‘주목할 만한 광장’ 부문에서 ‘평화를품은책’, 페이스북 페이지 ‘오늘의 자본주의’가 수상했고, 기록 부문에서는 ‘시베리아의 딸, 김 알렉산드라’, ‘어른이 되면’이 수상했다. 형식 부문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연영석의 ‘서럽다 꿈같다 우습다’, 드라마 ‘닥터 탐정’, 시각 예술가 ‘이정식’이, 담론 부문에서는 ‘희망 대신 욕망’, 《워커스》의 ‘사회주의탐구영역’, 한겨레21의 ‘#오빠미투’가 상을 받았다.

  2019 레드어워드 선정위원장 영화평론가 황진미 [출처: 2019 레드어워드]

이어 연대 부문에 고 김용균 노동자 추모 음반인 ‘몸의 중심’, ‘무용인 희망연대 오롯 #위드유’,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문화연대’가, 토대 부문에 ‘국립오페라합창단’, ‘계원예술대학교 블랙리스트 총장 비상대책위원회’, ‘예술대학생 네트워크’가, 시선 부문에 단편영화 ‘비하인드 더 홀’, 연극 ‘이게 마지막이야’, 연극 ‘섹스 인더 시티’가 영예를 안았다. 문화예술을 자본의 도구로 삼고, 자본주의 착취와 모순을 강화하는 것에 기여한 업적에 주는 상 ‘반동’은 ‘계원예술대학교 블랙리스트 실행자 총장 임명 사태’, ‘음원 플랫폼 멜론’에 돌아갔다.

2019 레드어워드 선정위원장 황진미 영화평론가는 “올해 레드어워드에서 눈에 띄는 3가지 키워드는 노동, 청년, 소수자”라며 “특히 노동 문제를 전면에 내세운 작품이 약진했는데, ‘닥터 탐정’, ‘섹스 인더 시티’, ‘이게 마지막이야’, ‘몸의 중심’, ‘서럽다 꿈같다 우습다’ 등이 속한다. 그중 ‘닥터 탐정’ 송윤희 작가는 노동 이슈를 담는 놀라운 용기를 보여주며, 구의역 참사, 수은 중독, 메탄올 중독 등을 서사에 녹여내 현실의 재구성임을 감각시켰다”고 총평을 남겼다.

《워커스》 사회주의탐구영역 글을 연재한 강후 씨는 “매달 자본주의가 만들어 내는 이슈를 우리가 상상하는 사회주의에 접목해 글을 써왔다”며 “현실 사회주의 몰락 이후 사민주의 방식이 아닌, 의회를 통한 집권 방식이 아니라 새로운 사회 질서로서의 사회주의를 어떻게 구성할까에 대한 많은 고민이 있었다. 많은 사람이 자본주의에 대한 비판과 분석을 하는 동시에 새로운 사회 질서, 운영 원리는 어떤 것이어야 하는지 관심을 가지길 바란다. 상을 준 레드어워드와 사회주의탐구영역을 기획해 준 《워커스》 편집진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출처: 2019 레드어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