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 첸나이 공장 노동자 단식 파업 돌입

임금 체불과 임금협상 지연 문제로 사측 압박

인도 남부 첸나이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공장 노동자들이 임금 체불과 단체협상 지연을 규탄하며 하루 단식 파업에 나섰다.

[출처: 레이버 뉴스 인디아]

10일 인도 일간 <비즈니스 스탠다드> 보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첸나이 공장 노동자 일부가 이날 하루 단식 파업에 돌입했다. 노동자들은 사측과의 교섭이 결렬되면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현대자동차는 첸나이 스리페룸부드루에 위치한 이 공장에는 정규직 2,200명과 비정규 계약노동자 5,000명, 연수생 3,500명이 일하고 있다.

임금체불과 단체협상 지연 문제 외에 정규직 노동자들은 회사가 숙련 노동자들을 대체하기 위해 연수생을 이용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페이스북 기반의 <레이버 뉴스 인디아>에 따르면, 현대차통합노조(UUHE)는 사측과 2018년 4월부터 2012년 3월까지 새로운 임금계약을 두고 지난 10개월 동안 협상을 벌여 왔다. 그러나 임금 인상률에 대한 이견으로 협상은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현대차 대변인은 <비즈니스 스탠다드>에 “지금 우리는 공식 노조와 임금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협상은 진전 단계에 있고 무난하게 진행될 것”이라며 노동자들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 “인도 현대자동차 생산라인에는 우리 직원들이 배치되지만 연수생도 참가한다. (그러나) 이 연수생들은 공장 고위 관리자의 감독 하에 1년간 집중 교육을 이수한 뒤 채용 단계에 들어간다. 우리는 생산 라인에 비숙련노동자를 고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노조 관계자는 <레이버 뉴스 인디아>에 “합의가 지연되면서 (노동자들의) 불만이 거대하다. 그리고 우리는 시위에 나설 것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