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체포" 분신항거한 정원 스님 끝내 숨져…대책위 “촛불에 힘 실어주길”

“나의 죽음은 민중의 승리돼야” 유언 남겨

박근혜 체포를 촉구하며 분신 항거한 정원 스님(속명 서용원)이 9일 오후 7시 40분 끝내 숨졌다. 정원 스님이 7일 오후 10시 반 광화문 근처 시민열린마당에서 분신한 지 이틀만이다.

박근혜즉각구속 정원큰스님 분신항거 비상대책위원회(대책위)는 정원 스님이 숨을 거둔 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며 “소신공양으로 매국노 집단이 일어나는 기회를 끊고, 촛불 시민에게 힘을 실어주길 원한다는 스님의 유지를 받들겠다”고 전했다.

정원 스님은 분신하기 전 “경찰은 내란 사범 박근혜를 체포하라. 경찰의 공권력도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검찰은 해산하라”는 유언을 스케치북에 남겼다. 또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나의 죽음은 어떤 집단의 이익이 아닌 민중의 승리가 되어야 한다”는 글도 있었다.

정원 스님은 분신으로 전신의 40%는 3도 화상, 70% 이상은 2도 화상을 입어 서울대병원으로 응급 후송됐다. 정원 스님은 화상으로 자가 호흡이 불가능했고, 폐가 크게 손상돼 이산화탄소 수치가 높아졌다. 서울대병원은 8일 정원 스님의 상태를 두고 이틀을 넘기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시민들은 스님의 분신 후 경찰이 스님의 소지품을 주지 않아 스님 가족에게 연락을 취하지 못했고, 수술에 따른 보호자 동의가 늦어져 상황이 더 악화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분신 현장에서 스님의 소지품을 수거한 종로경찰서는 스님의 휴대전화, 태블릿PC의 유무와 향방을 밝히지 않아 스님 시민들의 반발을 받았다.

서울대병원은 화상으로 인한 다장기부전이 사인이라고 전했다.

대책위는 장례 절차와 향후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