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다 모여라”

블랙리스트 피해자 집단소송 원고 모집

블랙리스트 피해자들이 국가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낸다.

박근혜 퇴진과 시민정부 구성을 위한 예술행동위원회, 문화연대, 예술인소셜유니온 등 문화예술 및 시민단체는 16일 오전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하겠다며 집단소송 원고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손해배상은 문화예술인들의 권익을 되찾고 정부에 블랙리스트 사태의 책임을 묻기 위해 마련됐다. 소송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과 참여연대 소속 변호사 10여 명이 ‘블랙리스트 소송대리인단’(단장: 강신하)을 구성하여 지원할 예정이다.

박근혜 퇴진과 시민정부 구성을 위한 예술행동위원회 등 단체는 이번 소송에 나서며 “특검의 적극적인 수사로 그간 말로만 무성했던 블랙리스트의 실체가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다”며 1월 말까지 원고를 모집해 소송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예술단체들은 ‘박근혜정부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법률대응 모임’을 구성하고, 지난해 12월 12일 문화예술단체들과 함께 특검에 김기춘, 조윤선 등을 고발했다.

피해자 집단소송 원고를 모집하는 대상은 △언론에 공개된 블랙리스트에 기재된 문화예술인 및 단체 △블랙리스트에 기재되었을 것이라 생각되는 문화예술인 및 단체로 세월호 관련 서명을 한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문재인, 박원순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거나 지지 서명을 한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 소속 혹은 지지 서명을 한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세월호참사 및 5·18민주화운동을 다뤘다는 이유로 문체부 혹은 산하 기관으로부터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및 단체, 현직 대통령을 풍자·비판하였다는 이유로 문체부 혹은 산하 기관으로부터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및 단체, 현 정부의 문화 사업과 행정의 문제점을 심의, 자문회의 등에서 지적하여 문체부 혹은 산하기관 직원과 마찰을 빚은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및 학자, 기타 블랙리스트 사태로 인해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적이 있는 문화예술인 및 단체 등이다.

소송은 대한민국을 피고로 해 국가의 책임을 묻는다. 아울러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실행에 주도적으로 관여한 박근혜 정부, 청와대, 문체부 등의 공무원도 피고가 될 수 있다.

* 집단소송 원고 모집 안내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참세상 편집팀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