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4년, 이젠 끝내자” 48시간 비상행동 돌입

퇴진행동, 특검 연장 및 헌재 탄핵 인용 요구

퇴진행동이 17차 범국민행동과 민중총궐기에 앞서 박근혜 탄핵과 특검 연장을 촉구하는 48시간 비상행동에 돌입했다. 퇴진행동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인용과 특검 연장을 위해 국민적 지지와 압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근혜정권퇴진비상행동(퇴진행동)은 23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민이 48시간 비상행동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권태선 퇴진행동 공동대표는 “재벌에 대한 수사도, 세월호에 대한 진상규명도 이뤄지지 않은 채 특검 수사가 끝날 위기”라며 “각종 여론조사를 통해 확인된 국민의 뜻은 특검 연장과 한시라도 빨리 탄핵을 인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요구를 외면하면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며 특검 연장에 대한 정치권의 역할도 요구했다.

김종인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 직무대행은 “국민은 박근혜 한 사람의 퇴진이 아닌 한국사회 불공정, 불평등, 양극화 등의 적폐 청산을 원한다”며 “촛불 혁명은 사회 전체 대개혁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직무대행은 “2015년 13만의 민중총궐기가 지난해 100만 촛불의 도화선이 돼 이재용 구속 같은 역사변혁을 이끌었다”며 “촛불의 심지 역할인 총궐기를 통해 노동자 민중의 절망과 분노를 터뜨리자”고 밝혔다.

23일 오후 2시부터 25일 오후 2시까지 이어질 48시간 비상행동은 전국 100여곳에서 진행된다. 기자회견과 시국선언을 통해 박근혜 탄핵 및 구속, 자유한국당 해체, 특검 연장, 개혁입법 촉구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24일부턴 1박 2일 대행진을 개최한다. 행진 참가자들은 대치동 특검 사무실, 정부종합청사, SK서린빌딩, 청년희망재단을 거쳐 광화문에 도착할 계획이다.

김태연 퇴진행동 재벌구속특위 위원장은 “박근혜 정권 이후 달라질 세상에선 비정규직, 정리해고, 노조탄압으로 핍박받은 노동자부터 회복돼야할 것”이라며 “1박 2일 대행진은 이들 노동자를 비롯해 청년과 함께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근혜 정권 4주년이기도 한 오는 25일엔 17차 범국민행동이 열린다. 퇴진행동은 “박근혜 세력의 반격에 맞서 즉각 퇴진과 신속탄핵, 특검 연장과 구속을 요구하는 총력 대응의 장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탄핵을 위한 3월 비상 결집도 선포한다.

오는 3월 1일 18차 범국민행동의 날은 3.1절을 맞이해 관련 행사들이 기획돼 있다. 퇴진행동은 ‘위안부 합의'와 '한일군사정보협정' 파기를 규탄할 예정이다.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발언에 나서고, 촛불 시민 33인이 박근혜 퇴진을 선언한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박다솔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