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구속...“재벌 총수들도 처벌해야”

민주노총 “한상균 석방할 차례”... 세월호 진상 규명, 적폐는 구치소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구속됐다. 노동, 시민사회단체는 일제히 환영했다.

강부영 서울중앙지법 영장 전담 판사는 31일 오전 3시 “주요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구속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출처: 이윤엽 작가]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박 전 대통령 구속을 두고 “상식과 진실”이라며 “함께 뇌물을 주고받으며 자신들의 세상을 즐긴 최순실과 이재용이 서울구치소에 먼저 자리 잡고 있다”며 “궤변과 막말, 가짜뉴스로도 뇌물수뢰자 박근혜와 뇌물공여자 재벌총수의 범죄 행위 진실을 가릴 순 없다”고 논평을 냈다.

퇴진행동은 “구속은 철저한 수사의 첫 단추”라며 “박근혜 범죄 정권에서 희생된 많은 이들 앞에 박근혜의 모든 범죄행위를 낱낱이 밝히고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며 “세월호 진상규명을 해야 하고, 뇌물 거래 공범인 재벌총수들을 처벌해야 하며, 박근혜가 뿌린 적폐도 구치소로 보내야 한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박근혜가 구속됐으니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석방할 차례”라며 “박근혜는 감옥에 들어가는 순간 손가락질을 받겠지만, 박근혜 구속 소식에 한상균 위원장은 감옥 안에서도 박수와 격려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구속 수감 중인 민주노총 한상균 위원장도 “난생 처음 경험하는 평등한 세상은 그 자체가 훌륭한 스승이 될 것”이라며 “모든 것이 낯설겠지만 누구나 살아가는 곳이니 몸부림치지 말고, 권력과 탐욕에 찌든 심신을 치유하면 남은 인생은 지금보다 행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또 “국정농단 정점에 서 있는 우병우도 반드시 구속해야 하고, 최태원, 정몽구, 신동빈 등 재벌 총수의 뇌물수수도 예외 없이 처벌해야 한다”며 “검찰과 법원은 박근혜 구속으로 성난 국민의 분노 잠재울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라”고 주장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