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대변인, 누구입니꽈아아

[워커스 6월호 이슈] 진보 제1정당, 정의당의 대선 완주기

“심상정 뽑았어요.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이 후퇴한 것은 실망스럽죠. 문재인도 그 정도는 말하거든요. 토론회에서도 상대적으로 돋보이긴 했지만 베스트는 아니었어요. 그럼에도 심상정을 찍은 건 전면에 노동을 걸고 있으니까요. 여자들을 식모 취급했다는 홍준표에게 쓴 소리를 날린 것도 심상정 뿐이었잖아요. 득표율이요? 아쉽긴 하죠. 그래도 사표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문재인, 홍준표 찍는 게 사표죠. 내 삶을 이롭게 하지 않으면 그게 사표에요.” (20대. 여)

“딱히 심상정을 좋아하지는 않아요. 정의당이요? 딱히 지지하지 않아요. 뭐랄까, 투표라는 행위는 매우 제한적인 범위 내에서 선택하는 거잖아요. 일상적인 지지와는 다르죠. 그럼에도 심상정을 찍은 이유는, 촛불 정국 이후 마치 문재인이 유일한 대안인 것처럼 여겨지는 걸 경계하기 위해서였어요. 이번 대선은 대중적 성취를 토대로 했다는 점에서 과거와는 달랐잖아요. 만약 문재인의 당선으로만 수렴이 되면 과거 대선과는 큰 차이가 없어지는 거죠. 누가 되느냐도 중요하지만, 어떤 정치세력이 지지 받는지도 중요하다고 봤어요. 진보정당이자 소수정당인 정의당이 존재를 좀 드러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컸어요.” (30대. 남)[워커스 31호]

  <워커스> 6월호 표지 [디자인] 김동훈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