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사드 배치 철회하라”...30시간 비상 행동 열린다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 29일 오후 6시부터 30시간 비상행동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간에 맞춰 29일부터 양일간 사드 배치 철회를 요구하는 30시간 연속 비상행동이 열린다.

이번 비상행동은 29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후 7시까지 서울 광화문광장 미 대사관 앞에서 진행되며, 성주, 김천 주민과 원불교 교도를 비롯해 서울시민 등 300여 명 참여할 계획이다.

비상행동에서는 만민공동회, 토크콘서트, 돗자리원탁회의, 대사관을 향한 필리버스터 연설 등 다양한 평화행동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평화행동은 한미정상에게 한국민의 의지를 전달하는 것은 물론 한국민과 미국 국민들에게 ‘사드철회’와 ‘불평등한 한미관계 개선’을 바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기획됐다.

행사는 29일 오후 7시 ‘N0 THAAD’, ‘NO TRUMP’라는 대형 글자 새기기 퍼포먼스로 시작되며 다음날 오후 7시 6.30 총파업 대오가 함께 참가하는 결의대회를 끝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