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백남기농민 죽음에 공식 사과...“책임자 처벌해야”

공권력으로인한 희생 다신 없어야...23일, 백남기농민 1주기 민중대회

백남기투쟁본부가 백남기농민 죽음에 대한 정부의 공식 사과를 환영하면서도 책임자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19일 오전 국무회의를 통해 백남기농민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오는 25일은 故백남기께서 고단하지만 깨끗했던 삶을 가장 안타깝게 마감하신지 1주기가 되는 날”이라며 “농업과 농정의 왜곡에 항의하는 수많은 농민들의 시위에 앞장서 참여 하셨다가 공권력의 난폭한 사용으로 목숨을 잃으셨다”고 밝혔다.

이어 “백남기 농민의 사망은 국민의 생명과 생활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기본적 임무를 공권력이 배반한 사건”이라고 “정부를 대표해 백남기 농민과 그 가족과 국민 여러분께 정부의 과오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공식 사과했다.

백남기투쟁본부는 이 같은 정부의 사과 발표에 논평을 내고 “2015년 11월 14일 백남기 농민이 무참히 경찰 물대포에 쓰러지고 676일이 지난 오늘에야 정부의 사과가 이루어졌다”며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를 듣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또 “이제라도 정부의 과오를 바로잡기 위해 정부가 공식 사과와 함께 사건해결을 위한 의지를 밝힌 것에 대해 유가족과 백남기 투쟁본부는 환영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나타냈다.

이들은 그러나 “검찰은 고발 2년이 다되어 가도록 기소조차 하지 않고 있는 명명백백한 국가폭력사건의 책임자들을 단죄해야 할 것”라며 “경찰 또한 ‘보여주기’식 사과가 아닌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통해 다시는 과도한 공권력 사용으로 인한 희생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백남기투쟁본부는 이달 25일인 1주기를 앞두고 “‘백남기농민 국가폭력 살인사건’을 되돌아보고, 되새기며 다시는 이런 억울한 희생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백남기농민 1주기를 맞아 각계 농민, 사회단체, 예술인들은 백남기농민의 뜻을 기리고 국가폭력 사건을 재조명하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20일부터 6일간 서울 인사동 관훈갤러리에서는 홍진훤, 김현주의 기획으로 백남기농민 1주기 추념전 ‘밀물’이 진행되며, 22일에는 백남기투쟁본부 등이 주최하는 ‘백남기농민 사건 재조명 국회토론회’가 열린다. 23일에는 오후 4시 종로1가 르메이에르 빌딩 옆에서 ‘백남기농민 뜻 관철과 농정개혁을 위한 전국농민대회’와 민중대회, 추모대회가 연이어 개최된다. 광주전남 지역에서는 18일부터 백남기농민 1주기 전시회 등의 행사가 열리고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