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경영진 퇴진 요구 시작…“남은 철피아, 철도 공공성 파괴할 것”

넉달 간 공석, 코레일 사장 공모 시작돼…새사장 1월 초엔 임기 시작할 듯

새로운 사장을 기다리는 철도노동자들이 잔존하는 철도 경영진을 적폐로 규정하고 청산해야한다고 요구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 서울지방본부는 7일 오전 서울역 앞에서 ‘철도 민영화-성과연봉제 추진 주범, 철도적폐 경영진 퇴진하라’ 기자회견을 열고 적폐 청산 투쟁을 알렸다.

이들은 “홍순만 사장은 벌써 물러났지만, 나머지는 그대로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며 “철도 민영화에 맞장구치며 노조탄압을 자행했고, 차량, 시설, 열차승무 등에 외주화를 일삼고, 올 상반기에만 산재로 5명의 철도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고도 책임을 지기는 커녕 안전을 위해 어떤 노력도 않았다. 부당한 노동 탄압으로 판명이 난 일에도 사과는커녕 임금삭감과 단체협약 개악을 꾀하려 하는 자들이 그대로 눌러앉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을 ‘철피아’로 규정하고 “특정 학맥과 인맥으로 칡넝쿨 엉키듯 서로 엮여 이권을 챙겼다. 승진을 독점하고, 퇴직 후엔 자회사나 외주업체의 고위직으로 넘어가 자녀를 철도나 자회사 등에 밀어 넣었다”고 비판했다.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에 따르면 2017년 임금교섭은 공전을 거듭하고 있다. 코레일은 예산 부족을 이유로 임금 삭감을 요구하지만 노조는 경영진의 경영 실패를 노동자에게 전가하려 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정원섭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 선전국장은 “코레일 경영진은 임금피크제 도입에 따른 신규 채용 비용과 근속승진제 폐지 관련 필요했던 강임재원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예산 확보에 실패하자 그 부담을 철도노동자에게 뒤집어 씌우려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자회견에서 박성수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장은 “철도 공공성을 지키기 위해 철도 노동자들은 2003년, 2009년, 2013년 민영화를 저지하기 위해 싸워왔지만 경영진들은 잘못된 정책에 눈감고 오히려 대체 인력을 투입하며 정당한 파업을 방해했다”며 “당시 경영진들은 아직 철도 현장에 남아 공공성을 파괴하고 노동자를 억압하고 있다”고 말했다.

철도노조 서울지방본부는 오늘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대국민 선전전, 철도노동자 총력 결의대회, 리본 달기 캠페인 등을 진행하며 적폐청산 투쟁에 열을 올릴 예정이다.

한편 홍순만 전 사장이 자진 사퇴하고 넉달 째 공석을 유지하고 있는 코레일 사장의 공개모집이 지난 1일 시작됐다. 채용 공모를 통해 내부 사장추천위원회의 추천과 기획재정부 공기업운영위원회 논의를 거쳐 청와대가 임명한다. 새로 임명된 사장은 12월 말이나 1월 초엔 임기를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코레일은 사장 공석을 이유로 해고자, KTX승무원 복직 등의 문제를 미뤄왔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