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노총, 사회적대화 공동대응 확인

민주노총 신임 지도부, 한국노총 방문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을 비롯한 신임 지도부가 12일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양대노총은 간담회를 통해 사회적 대화에 공동 대응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출처: 노동과세계 변백선]

양대노총은 간담회 후 공동브리핑을 통해 “사회적대화 관련 양 노총이 함께 대응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는데 뜻을 같이하고 공동으로 지속해서 소통하며 노력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면, 지난 11일 문성현 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요청한 1월 24일 ‘노사정대표자회의’에 민주노총은 내부 논의를 거치지 않아 참석하기 힘들다고 했고, 한국노총은 1월 10일 (노사정대표자회의 참석은) 산별대표자회의 결의사항으로 불참은 곤란하다고 전했다.

사회적대화 관련 외에 양 노총은 휴일·연장근로 수당 중복할증,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개악과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 긴급 노동현안에 공조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문 위원장의 사회적 대표자 회의 참석 요청에 '열린 자세로 평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민주노총은 같은 입장문에서 “민주노총 신임 집행부는 후보 때부터 불평등, 양극화, 노동기본권 같은 절박한 의제를 놓고 사회적 대화를 적극 추진하고 주도적으로 임하겠다고 밝혔으며, 문 위원장이 노동자의 희생을 강요해온 기구에 불과했던 기존 노사정위원회를 고집하지 않고, 노사정 대표자 회의를 통해 구성, 의제, 운영방식 등 개편을 수용하겠다는 것에 열린 자세로 평가한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다만 “문 위원장의 1월 24일 노사정 대표자 회의 제안은 민주노총과 사전 협의 없이 발표한 것으로 내부 논의를 시작해야 하기에 참석할 수 있는 조건과 상황이 아니”라고 밝히면서 “민주노총은 논의를 통해 이견을 좁히고 단순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 참가 여부가 아닌 적극적인 사회적 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12일 <참세상>과의 통화에서 “오는 25일 민주노총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노사정 대표자 회의와) 관련된 논의가 다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은 후보 시절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로 ‘신8인회의’를 주장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이 주장한 ‘신8인회의’는 기존 노동자 2명, 사용자 2명, 정부 2명, 국회 2명, 대통령으로 이뤄진다.

한국노총은 지난해 제안한 ‘노사정 8자 회의’는 대통령, 양 노총, 대항상의, 경총, 고용노동부, 기획재정부, 노사정위원회로 구성된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