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부당 사드 공사 중지를...“소성리의 봄은 아직”

“1년 전 사드 ‘알박기’와 똑같해”

[출처: 사드원천무효 공동상황실공보]

지난해 사드 장비가 처음으로 반입되며 시작된 사드반입저지 투쟁 1년을 맞아 사드철회평화회의가 사드 공사가 평화정세에 역행한다며 공사를 중지하라고 촉구했다.

소성리사드철회성주주민대책위원회 등 6개 단체가 연대한 사드철회평화회의는 25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7년 4월 26일 8000명의 경찰이 50여 명의 소성리 주민들과 평화 지킴이를 짓밟았듯이, 1년 뒤인 2018년 4월 22일~23일 경찰들은 파이프로 팔을 연결하고 맨몸에 그물을 감아 저항한 소성리 성주, 김천 주민들, 원불교, 연대자들에게 갈고리 칼을 들이밀며 그물을 찢고 주민과 평화지킴이들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사드철회평회회의는 “지금 소성리는 1년 전보다 더한 전쟁터가 되었다”며 “1,000여 명이 넘는 경찰들은 사드 공사를 위한 인부들을 출퇴근 시키고, 추가 자재의 반입을 위해 마을 회관 앞을 수시로 봉쇄하고 검문검색을 하는 등 마을 주민들에게 위압감을 주고 있다. 경찰버스는 수도 없이 마을회관 앞을 들락거리고 그들이 버리는 쓰레기로 깨끗했던 소성리 마을은 온통 쓰레기장으로 변하고 있다. 이 같은 모습은 1년 전에도 없던 일이다”라고 밝혔다.

평화회의는 “이런 상황에서 문재인 정부는 (...) 북핵 미사일 위협을 핑계로 들여놓은 사드가 필요 없다는 여론이 형성되기 전에 사드배치를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상태로 ‘대못박기’ 하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이는 1년 전 정권교체되기 전에 사드를 ‘알박기’를 위해 적폐정권이 사드 장비를 들여놓을 때와 똑같은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평화회의는 마지막으로 “우리는 1차 사드반입저지 투쟁 1년을 맞아, 평화정세에 역행하여 사드를 영구배치하기 위한 불법적 사드공사를 중단할 것을 문재인 정부에게 강력히 촉구한다”며 “‘북핵 미사일 위협’이 사라지는 데 상응하여 사드배치 철회를 선언하고 사드 철거에 나설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