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위원장, “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해야” 피력

노동계 일각 ‘경사노위 참가 말고 투쟁 건설로’ 토론회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 민주노총이 참가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 위원장은 9일 민주노총 13층 회의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경사노위 참여로 현재 중요한 쟁점에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며 “경사노위 각 위원회를 통해 사회, 경제적 정책 대안을 만들어야 한다. 경사노위는 무엇을 주고받는 협상이 아니라, 개혁 과제를 실현하는 사회적 대화 기구다. 경사노위 참여로 (개혁 과제를) 이끌고 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노총 내부에서 경사노위 참여에 대한 이견이 있다”면서도 “대의원대회가 2~3주 남아 있는 지금, 현장에서 토론을 진행하고 있다. 논쟁의 한 가운데 있는 사업 방침 중 하나가 경사노위 참여 건이다. 현장 토론 과정에서 의견을 수렴하고, 이번 대대에서 참여 여부를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노총은 2019년 연속적인 총파업·총력투쟁을 벌인다”며 “노조는 투쟁과 교섭을 병행하는 조직이다. 투쟁과 교섭 원리에 따라 정부와의 교섭, 협의를 강화해 문재인 정부와 재벌 대기업 정책을 강하게 견제하면서 한국사회 미래를 위한 대안 정책을 제시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2월과 4월에 총파업·총력투쟁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6월과 7월 중으로 비정규직 철폐 총파업을, 11월과 12월 중에 사회적 총파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반면, 노동계 일각에서는 경사노위 등 사회적 대화기구를 거부하고, 투쟁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회적 대화기구는 정부와 자본의 요구를 관철하려는 기구에 불과하다는 판단이다.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노동전선 등은 오는 13일 ‘문재인 정부와 노동운동의 과제 : 경사노위 참가 말고 투쟁 건설로’라는 이름으로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민주노총은 오는 28일 강서구 88체육관에서 정기 대의원대회를 열고 경사노위 참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해 10월 정책 대의원대회에서 경사노위 참여 안건을 다룰 예정이었으나, 정족수 미달로 유회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