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중원 사망 곧 100일…청와대 앞 108배 돌입

"아빠는 하늘 나라에 갔어" 마르지 않는 눈물


한국마사회 고 문중원 열사가 사망한 지 88일, 유족과 시민사회가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108배를 진행했다.

24일 정오, 108배에 나선 유족들은 문중원 사망 100일(3월 7일) 전에는 장례를 치러야 한다며 정부의 역할을 촉구했다. 지금껏 공공기관인 한국마사회가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등 유족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유족들은 3월 7일까지 108배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날 문중원 열사의 장인인 오준식 씨는 "(정부가) 마사회 적폐를 낱낱이 조사해 없애 달라"며 "유서를 보면 중원이는 (마사회 부조리에) 죽음에 몰렸다. (마사회는) 기수, 마필관리사를 사람을 취급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 "(문중원 열사의) 작은 아이가 이곳에서 '아빠는 하늘나라에 갔어'라고 말할 때마다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앞서 유족과 시민사회계는 지난 19일 감사원에 한국마사회에 대한 국민감사를 청구했다.

공공운수노조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 이후 한국마사회에서 4명이 사망, 김낙순 회장 취임 이후 2명이 사망했다.







태그

한국마사회 , 문중원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21대 전국국회의원선거 운동기간(2020.04.02~04.15)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아저씨

    노동계에서 가장 시급히 멈추어야 할 부분은 종교적 투쟁와 전공노의 단식투쟁입니다. 이는 문재인 정부가 보수당의 논리를 돌파하지 못한 채 공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참여연대 출신 등의 청와대 사람들이 썩어서 의지가 없어보입니다. 또한 더민주당도 아직까지 노동계에 대해 뚜렷한 개혁노선을 밝혀놓고 있지 못합니다. 이를테면 종교적 투쟁은 반투쟁으로서 노동계의 전망을 밝혀주지 못합니다. 무난히 지나가는 수준입니다. 전공노의 국회에 일방적으로 의존하는 단식은 멈춰야 합니다. 문재인 정부와 더민주당은 지금까지 아무 대안도 없습니다. 정부와 타당에 의존성을 높이지 말고 냉정해져야 할 때입니다. 단식투쟁하는 분들이 다 고인이 되셔도 아무도 돌아보지 않습니다. 때를 잘못 잡으신 것 같습니다. 단식 거두시기를 바랍니다. 노동계도 돌파할 여력이 없는지 코로나로 대부분 투쟁력이 쓰러지고 있습니다. 단식은 나중에 하셔도 됩니다. 전공노는 상급단체와 시, 국회 등을 더 바라보니 그곳으로 들어가셔서 해도 됩니다.

  • 아저씨

    "또라이" 세상

    코로나에 의한 공식 사망자 2명이다

    그럼 교통사고, 암, 각종 질병에 의한 사망자가 다수 나올 때에도 경제비상시국이나 전국계엄령 분위기가 연출되어야 할까(실시될 수 있을까)

    청와대는 "또라이들"이 모인 곳
    더민주당은 "또라이들"이 모인 곳
    미래통합당은 "또라이들"이 모인 곳

    궁극적인 원인은 하나도 공표하지 못한 채
    전 국민의 입이 막혀 있다.
    현실은 영화보다 더 무섭다는 말이 있었는데 그 현실이 되고 말았다.

    한국이 "또라이" 국가가 되었다.

    사망자 2명으로 경제비상시국, 전국계엄령 분위기를 펼치고 있다.
    그렇지만 너무 낡은 수법일 수도 있다. 대질병은 중세에도 존재했고, 근현대의 전쟁 때 생물학전을 하기도 했으니까.


    아무리 숨겨도 국가와 당은 어떠한 흐름으로라도 바뀌고 개념에 따라 다르지만 민중도 계속 바뀐다.

    지금은 지배를 할지라도 내일은 "또라이"가 될 수 있다.

  • 아저씨

    문재인을 감옥에서 봤나보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이런 말을 하는 것도 탈이야 탈! 언제부터인가 누구누구를 봤다는 말이 나오더라니까 참. 그러니 인생이 어렵지

    그런데 재인아, 니가 나보다 늦게 들어왔다가 갔잖어, 그러니까 재인이다. 그때도 너희들 갈 때 말 많았지ㅎㅎㅎㅎㅎㅎ 그런데 청와대에 그렇게도 인물이 없소, 아니면 니가 그렇게도 나약하냐. 왜 노동계에 대한 진보정책이 나오지를 못하냐고. (그건 알겠더라. 보수측에서 가로막는다는 것은.) 참여연대가 말하는 진보 말고, 그건 참여연대가 노동계를 이용만 해먹겠다는 거잖어. 수석 등 말고 청와대에 사람들이 많다면서, 왜 노동진보정책이 나오지를 않냐고. 국제관계가 복잡해서 어려운 것인가. 미국의 압력이 너무 거센가. 니 목숨도 하나여. 노동계의 진보에 목숨 걸어라. 너의 진보는 대법판결하고 임금상승 밖에 없잖어. 그냥 니가 판단해라. 현 경제의 흐름에서 자본과 상업의 가치를 더 긴요하게 생각해야 하는지, 노동력의 가치를 더 긴요하게 생각해야 하는지

  • 아저씨

    그게 행님덜이가. 그 양반이 공장에서 임금, , 상여금,퇴직금 등 임금노동자에 대한 거의 모든 것이 게시판을 통해 다 들어났는데 행님이가. 90년대부터 지금까지 한 것 거의 다 드러났다.

  • 아저씨

    수정

    ------"공장"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