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캠퍼스에서 확대되는 ‘신당역 사건’ 추모행동

청년학생들, 추모공간 확대하는 한편 당국에 근본적 해결 촉구

[출처: 청년학생노동운동네트워크]

신당역 사건 이후에도 여가부 폐지 등을 추진하는 정부에 대한 비판이 대학 캠퍼스 내에서도 나오고 있다. 청년학생들은 여성, 청년, 노동자였던 고인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추모공간을 만드는 한편, 대자보를 통해 관계 당국의 근본적인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청년학생노동운동네트워크, ‘신당역 사건 청년학생 집중행동’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고인의 죽음 이후에도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의 젠더 갈등을 조장하는 발언과 이상훈 서울시의원의 가해자 옹호 발언, 서울교통공사 김상범 사장의 여성차별적 대책과 인원 충원은 어렵다는 면피용 대책으로 사건은 본질과 근본적 해결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다”라며 “캠퍼스 내에서 청년 여성 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고 관계 당국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 촉구에 동참하는 학내 분위기 형성에 끝까지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신당역 사건이 발생한 지난 9월 14일부터 성균관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고려대학교, 감신교신학대학교, 한국예술종합학교, 성공회대학교, 숙명여자대학교, 한양대학교, 동국대학교, 건국대학교, 서울대학교 등에서 성명이 나오고 있다. 청년학생들은 신당역 사건을 ‘구조적인 젠더폭력이자 중대 산업재해’로 규정하며, 막을 수 있는 죽음을 더 이상 두고 보지 말자고 촉구했다.

지난 9월 26일엔 30개에 달하는 학생 단위들이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들은 신당역 사건을 두고 여성혐오 범죄가 아니라고 했던 김현숙 여가부 장관의 젠더 의식을 비판하며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촉구했고,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야 할 책임을 다하지 못한 서울교통공사를 향해서는 인력 충원과 함께 여성 노동자를 업무에서 배제하는 방법은 근본적 해결 방안이 아님을 분명히 했다. 더불어 정부가 스토킹처벌법을 즉각 개정해 ‘반의사불벌죄’ 규정을 폐지하고, 피해자가 보호받을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신당역 사건 같은 여성 대상 범죄가 반복되는 상황에서 정부는 여부가 폐지를 골자로 하는 정부조직법 개편안을 공개하면서 정부를 향한 비판도 커지고 있다. 여성단체들은 정부가 위기 때마다 ‘여가부 폐지’ 카드를 꺼내 들어 낮은 지지율을 타개하려는 수단으로 삼고 있다며, 여성에 대한 차별과 폭력이 만연한 사회에서 여가부의 책무와 권한은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정부는 6일 오후 여가부를 폐지하고 보건복지부 산하 본부에 관련 기능을 두는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출처: 청년학생노동운동네트워크]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