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총, 29일 '긴급 기자회견' 돌연 취소

민주노총 비대위, "'양보안' 안된다" 설득

"중대 결단을 내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서 연내 입법 쟁취를 위해 '노사의 주장과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국회 통과 마지노선'을 밝힐 계획"이라며 29일 오후 1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던 한국노총이 29일 오전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이는 28일 저녁 늦게까지 전재환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장과 배강욱 집행위원장이 '민주노총과의 공조 유지'와 '시기의 민감성'을 이유로 연기를 요청한 데 따른 것이다. 민주노총 비대위 임원들은 "한국노총의 입장은 알겠으나 우려가 크다", "독소적 내용이 많다", "이 안이 노동계 '양보안'이 되고 통과될 안이 더 후퇴될 수 있다"고 설득하며 민주노총과 더 대화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한국노총은 "양대노총 조직간의 입장 차이를 이해한다"며 민주노총의 요청을 받아들였으나 "비정규 권리보장 입법의 연내 처리를 위한 민주노총의 방안을 29일 오전까지 밝혀 달라"는 단서를 달았다.

당초 한국노총이 기자회견에서 밝힐 '마지노선'이 '기간제 무제한 2년'이나 '간접고용(파견제 포함) 규제 완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사실상의 '양보안'이라는 소식이 흘러나오며 전비연 등이 강하게 반발할 조짐을 보이고 있었다.

한국노총은 오늘 오후 상집회의를 열어 기자회견에 관한 최종 입장을 정리하고 다시 공표할 계획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