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시, "북핵 외교적으로 해결한다" 수 차례 강조

기자회견서 동맹국 의지 강조, 군사적 옵션 열어 둬

부시 대북 정책에 대한 책임론이 고조되는 가운데,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이 북핵관련 특별성명 발표 이틀 만에 11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2번째 기자회견을 가졌다.

기자회견에서 부시 대통령은 “역사적으로 북한과 직접 대화하는 방식은 별로 효과적이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북미 간 양자협상의 가능성을 일축하면서도, “북을 침범하거나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며 외교적 해결 방안의 가능성을 20여 차례 강조했다.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부시 미 대통령의 모습. [출처: 백악관 (White House photo by Paul Morse)]
부시, 북 침공 안한다..하지만 (군사적 제재) 옵션은 갖고 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백안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실험에도 불구하고 북한을 침공하거나 공격할 의사가 없으며 북한 핵 문제를 외교적. 평화적으로 풀겠다는 약속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로 북한 핵 문제를 풀겠지만 모든 옵션(군사공격)을 갖고 있어야한다"고 가능성을 열어 뒀다.

부시 대통령은 "나도 (군사)옵션을 살펴봤다"고 언급하면서, "한.중.일.러와 함께 북한 김정일에게 더 좋은 길이 있다고 확신시키려고 해 지난해 9.19공동성명을 냈으나 김이 약속을 지키지않았다. 그러나 나는 계속 외교를 추구할 것이고 외교적 해결이 그 지역(동북아) 안보의 의무라고 생각한다"며 북이 초래한 결론에 무게를 실으며 동맹국들과의 외교적 해결을 강조했다.

또한 북미 양자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은 지난 1994년 클린턴 행정부 시절 미국과 제네바 합의를 했지만 준수하지않았다"면서 "나는 그것으로부터 교훈을 얻었으며 양자회담은 효과를 내지못했다"며 북미간 직접대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음을 분명히 했다.

부시 대통령은 유엔 안보리에서 강도높은(stiff) 대북제제결의안을 채택해야한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과 관련된 무기금수와 무역거래, 금융제재를 촉구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과 미사일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동맹국들과 미사일 방어 계획(MD) 협력과 북한의 핵. 미사일 기술 수출을 막기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한국의 노무현 대통령과 중국 후진타오 주석과 북한의 핵무기를 폐지하기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