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동당 방북, 북의 ‘책임 있는 고위 당국자’와 면담할 것

민노, “대화의 통로를 열어 평화적으로 해결되도록.."

민주노동당의 방북 일정이 구체화되고 있다. 조선사회민주당의 초청에 따라 민주노동당 최고위원회가 방북을 결정하고, 이어 13일 김은진 최고위원(국제통일 담당)이 북측과 실무접촉을 가졌다. 그 결과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민주노동당 문성현 대표를 비롯해 15명 내외의 인원이 방북하는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김은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은 18일 국회에서 이와 관련해 브리핑을 갖고, "이번 실무접촉에서 양당은 현재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실현에서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었고 중대한 고비에 이르렀다고 판단했다"며 "양당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인 역할과 노력을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실무접촉 내용을 전했다.

김은진 위원이 진행한 조선사회민주당과의 실무접촉 결과 브리핑에 따르면, 민주노동당의 방북 대표단은 우선 조선사회민주당 지도부와 회동을 갖기로 했다. 특히 문성현 대표와 김영대 위원장과의 양당 대표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실현 문제’, ‘교착된 남북관계 타계’와 ‘6.15 공동선언의 지속적 실천을 위한 양당 공동의 노력’에 대해 협의키로 했다.

그러나 민주노동당 방북단이 더 큰 기대를 걸고 있는 부분은 다음 대목이다. 북핵을 둘러싸고 어지러운 현 정세에서 방북을 결정한 만큼, 북핵 문제와 관련 실질적인 성과를 마련하겠다는 것.

민노, 북핵 관련 ‘책임 있는 고위 당국자’와 면담 가질 것

김은진 최고위원은 "민주노동당은 북의 '책임 있는 고위 당국자'와 면담을 갖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북측 고위 당국자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실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최고위층 인사가 될 것이라 판단된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아직 구체적으로 최고위층 인사가 누구인지 혹은 누가 될 지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이에 민주노동당은 정부 당국자와 먼저 만나 의견조율을 나눌 계획도 아울러 밝혔다. "방북 전에 통일부 장관, 국무총리 등 주요 정부 당국자를 만나 현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며, 정부의 의견도 북측 고위 당국자에게 적극적으로 전달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아울러 4당 대표와 접촉을 갖고 대북 특사파견, 남북정상회담 등 남북 관계의 교착 국면을 타계하기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은 북핵 문제 해결에 있어 무엇보다도 '대화를 통한 해결 원칙'을 고수, "대북 제재로는 현재의 엄중한 상황을 해소할 수 없음"을 분명히 하고 "이번 방북을 통해 대화의 통로를 열어 현 상황이 악화되지 않고 평화적으로 해결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민주노동당의 이번 방북단 명단은 문성현 당대표, 김선동 사무총장, 김은진 최고위원, 홍승하 최고위원, 권영길 의원단 대표, 노회찬 의원, 박용진 대변인, 방석수 기조실장, 이승헌 대협실장, 이재기 의정지원단장, 통일외교 정책연구원 중 1인 등 약 15명 내외로 잠정 결정됐다.

대표단은 10월 30일 베이징을 통해 31일 평양으로 들어갈 예정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