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참사 4주기 추모사업...새 정부에 대책요구

추모위원 3천명 모집...19일 대규모 추모대회

오는 1월 20일로 용산참사가 4주기를 맞는다. 용산참사 진상규명위는 이에 4주기 추모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용산참사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사업을 시작한다. 특히 이번 4주기는 정권이 이양되는 시기로 새로운 정권에 용산참사에 대한 해결대책과 책임자 처벌, 구속자 사면 등의 요구들을 요구하는 내용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추모준비위는 지난 12일 1차 전체회의를 열고 대통령인수위 기간 용산참사 문제를 각인시키기 위한 대규모 추모위원 모집을 결정했다. 추모준비위는 3천 명 가량의 대규모 추모위원을 모집해 시민들에게 “용산참사가 아직 끝나지 않은 문제”임을 알려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추모준비위는 “지금은 이명박 정권 시대에서 박근혜 정권 시대로 넘어가는, 정권이양의 시기”라면서 “그 어느 때 보다 우리의 힘을 모아내, 구속자 석방과 진상규명, 강제퇴거 금지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여 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출처: 이원호 사무국장 트위터(@ehfapddl95)]

추모준비위의 추모사업은 26일 용산참사 유가족 전재숙 씨의 1인시위로 시작한다. 1인시위는 전재숙 씨를 시작으로 유가족 유영숙, 김영덕, 권명숙 씨 순서로 이어진다. 이후에도 추모기간동안 추모위원들의 1인시위가 계속 이어진다.

추모준비위는 대통령직 인수위가 구성되면 인수위를 압박하는 투쟁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용산참사 진상규명위의 이원호 사무국장은 “인수위 구성이 확정되면 인수위 앞에서 기자회견과 1인시위 등 새 정권에서 용산참사에 대한 명확한 대책을 내놓을 수 있도록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과 박근혜 당선인은 대통령선거 이전과 선거기간을 통틀어 한 차례도 용산참사에 대한 언급을 따로 하지 않았다. 이원호 사무국장은 “용산참사 진상규명위가 선거기간에 보낸 질의에 대한 답변도 통상적인 수준의 내용일 뿐”이며 “후보, 당선인 차원의 언급은 한마디도 없었다”고 전했다. 추모준비위는 오는 1월 2일 인수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답변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다.

추모준비위는 20일 참사 당일가지를 추모기간으로 정하고 1인시위와 기자회견, 문화행사와 추모대회 등을 준비하고 있다. 참사 당일인 20일에는 마석 열사묘역에서 추모제를 진행한다. 19일에는 서울역에서 대규모 추모대회가 열린다. 그 밖에도 용산참사와 재개발제도개선에 대한 토론회, 전시회, 영상회 등의 문화행사들도 준비 중에 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