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KO, 중노위 ‘부당해고’ 판정 불복…8개월째 방치된 노동자

사측, 중노위 ‘부당해고’ 판정에 불복해 ‘행정소송’ 제기

아시아나KO, 중노위 ‘부당해고’ 판정 불복…8개월째 방치된 노동자

“내일은 영하 몇 도일까” 농성장으로 내쫓긴 아시아나항공기의 수하물과 기내청소를 담당하던 노동자들은 매서운 한파에 다음날 기온을 확인하는 게 일정이 돼버렸다. 고된 노동으로 몸의 마디마다 파스를 붙였던 노동자들이 이제는 8개월을 넘긴 투쟁으로 온몸에 파스를 바르고 있다. 그러나 사측은 중앙노동위원회의 부당해고 판결에 대한 ‘행정소송’을 제기하면서 또 이들을 방치했다.

이재용 법정구속에 노동계, “삼성그룹 전체가 변해야”

민주노총, 재계에 “자본의 뜻대로 돌아가지 않는 시대”

이재용 법정구속에 노동계, “삼성그룹 전체가 변해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노동계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삼성의 ‘무노조 경영’을 폐기해야 한다는 등 삼성그룹 전체가 변화해야 한다는 논평들을 내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1부는 18일 열린 국정농단 사건 관련 파기환송심에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뇌물 공여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한파 속 집배원, “과로사 막으려면 설날 전 특단 대책 필요”

택배량, 전년 동월 대비 50% 증가, 고중량 택배도 3배 증가

한파 속 집배원, “과로사 막으려면 설날 전 특단 대책 필요”

코로나19 장기화로 택배 물량이 증가한 가운데, 한파와 설날 소통기까지 겹치면서 집배 노동자들이 노동 강도 강화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2019년 12월 대비 지난 12월 전체 택배량은 첫째 주 36%, 둘째 주 42%, 셋째 주 50% 증가했다. 심지어 이륜차를 주요 배달 도구로 사용하는 집배원들이 감당하기 어려운 고중량·대형 택배도 눈에 띄게 늘었다.

병든 밀레니얼, 잠이 오지 않는 밤의 스케치

[리아의 서랍]

잠을 제대로 잘 수 없게 된 지 20년 정도 됐다. 이쯤 되면 평범하게 잠들고 깨어나는 일이 어떤 것인지 까먹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약을 먹지 않고 잠을 청하면 잠들더라도 4시간에 한 번씩 깨어난다. 아예 잠들지 못할 때도 있는데, 그럴 때는 머릿속이 타닥타닥 타는 것처럼 경련하는 이상한 감각이 들고, 온 우주에 내려앉는 먼지 소리가 다 들린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