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에 뛰어든 3곳의 진보정당, ‘복지국가’부터 ‘사회주의’까지

[이슈] ‘후보 단일화’ 무산된 진보정당, 노선 따라 각개전

대선에 뛰어든 3곳의 진보정당, ‘복지국가’부터 ‘사회주의’까지

진보정당 후보 단일화 논의가 한창이던 당시, 논의에 참여했던 정당 관계자는 단일화 논의가 어려움을 겪는 이유로 ‘노선 차이’를 꼽았다. 또 다른 인사는 과거 통합진보당 선거 부정 등의 사건으로 정치 세력 간에 불신이 쌓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진보진영의 위기가 단순히 ‘분열’ 때문이라는 항간의 인식을 불편해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결과적으로 후보 단일화 논의가 무산되면서 각 진보정당은 각자의 방식으로 대선을 치르게 됐다. 그렇다면 현재 노선에 따라 분리·정립된 각 정당의 정책 공약은 어떻게 다를까.

왜 ‘정권 교체’로 부족하냐면…‘사회주의’ 말하는 청년들

[집담회] 교육, 기후, 가사·돌봄과 사회주의의 연결고리

왜 ‘정권 교체’로 부족하냐면…‘사회주의’ 말하는 청년들

연일 이어지는 유력 후보들의 네거티브 공방에 피로감이 쌓인다. 거대 양당 체제 속에서, 대안적 사회를 고민하는 목소리는 번번이 묻힌다. 과연 우리의 삶을 다시 기득권 보수 양당의 손에 맡겨도 괜찮은 걸까. 《워커스》가 대선을 앞두고 교육, 기후, 가사·돌봄 등의 영역에서 급진적인 목소리를 내온 청년들을 만났다. ‘정권 교체’로는 부족하다고 말하는 이들은 어떤 사회를 꿈꾸고 있을까?<

또 다른 ‘대장동’, 성남 공공기관 부지 개발

[이슈] 이재명 측근과 성남시가 도와

또 다른 ‘대장동’, 성남 공공기관 부지 개발

대장동 사건은 공공·민간이 공동으로 성남시 땅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개발이익의 90%를 민간에 분배해 소수 민간자본이 공공사업의 이익을 독차지한 사건이다. 그런데 비슷한 시기, 성남에선 또 다른 민간 개발사 특혜 의혹이 있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라 건설된 아파트가 자본에 높은 분양수익으로 돌아간 ‘백현동 개발’ 사건이다.

‘중대재해법’ 시행 하루 전…“5인 미만, 긴급 대책 촉구”

“5인 미만 제외, 근거 없어…해당 법제도 전면 개정해야”

중대재해처벌법이 “5인 미만 사업장 확산법”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사라지지 않은 가운데, 5인 미만 사업장 당사자들이 고용노동부에 이를 최소화할 긴급 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중대재해처벌법에 5인 미만 사업장이 적용 제외되면서 ‘가짜 5인 미만 사업장’으로 위장하는 수법이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유력 대선 후보들의 위험한 정책, 그들이 집권한 한국 사회는?

[이슈] 경제·노동·환경·여성 정책으로 그려본 한국의 미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월 12일 경제 공약을 발표하며 ‘세계 5강의 경제대국’이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주요 과제로 ‘금융 개혁’을 외치며 “주가지수 5천 포인트 시대를 열어젖히겠다”라고 말했다. 1월 3일 국내 주식시장 개장 첫날엔 한국거래소를 찾아 “(저평가) 원인을 제거하고 자본시장을 정상화하고 제대로 평가받게 하는 것이 국고를 늘리는 길"이라고 했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