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년 전 장애빈민운동가의 죽음 밝히지 못하는 사회

이덕인 열사 19주기, “강산 두 번 변했는데 노점탄압 그대로”

19년 전 장애빈민운동가의 죽음 밝히지 못하는 사회

이덕인 열사의 진상규명이 19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듯, 장애인과 노점에 대한 탄압도 19년 전 그대로다. 노점상이었던 이덕인 열사가 철거 용역반의 무자비한 노점단속에 시달렸던 인천지역. 그 곳에서는 하루 전 새벽에도 수백 명의 용역반이 들이닥쳐 대규모 행정대집행이 실시됐다.

통합진보당 ‘비밀 교육자료’? “새누리 하태경 고소할 것”

노회찬 “진보적 민주주의라는 단어만으로 김일성 신봉? 과도한 주장”

통합진보당 ‘비밀 교육자료’? “새누리 하태경 고소할 것”

하태경 의원은 해당 문건에 언급된 ‘진보적 민주주의’라는 개념이 북한의 ‘인민 민주주의’와 동일한 내용이며, 통합진보당이 핵심 간부 교육을 통해 북한 주체사상을 학습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통합진보당은 허 의원이 공개한 자료는 모두 허위, 날조됐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씨앤앰 문제해결 ‘3자 협의체’ 열어, 다음 주 집중교섭

월요일부터 109명 해고 문제 및 임단협 체결 등 노조 4대 요구 논의

희망연대노조와 씨앤앰 원청 및 외주업체가 3자 협의체 1차 회의를 열고 다음 주 집중 교섭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 희망연대노조와 씨앤앰(주), 외주업체 파트너사 대표는 28일 오전 11시, 원청인 씨앤앰이 지난 26일 제안한 ‘3자협의체’ 1차 회의를 개최했다.

레닌은 틀렸다!

[기고] 포스트모던 시대 진보언론과 민중운동

금속노조 사태 당시 비밀주의에 영합한 일부 활동가들(?)의 광기 역시 우려스럽다. 근거도 없이 삼성매파 운운하는 작태는 폐쇄적 정파활동의 대표적 폐해다. 입으로는 관료주의를 비난하지만, 실제로는 개인적 인맥과 정파적 관계망 속에서 운동을 진단하고 규정하는 종파주의의 멘탈에서 나오는 자멸적 망상은 오히려 저질 코미디에 가깝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