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고, 볶고, 튀기다…” 급식노동자 암 집단산재신청

학교 급식실 노동자, 직업성암 전수 조사 및 환기시설 전면교체 요구

학교 급식실에서 일하다 폐암 등에 걸린 19명의 노동자가 집단산재신청에 나섰다. 28명의 급식실 노동자가 집단 산재를 신청한 지난 6월 이후 두 번째다. 노조와 연구자들은 급식실에서 발생하는 직업성 암문제는 매우 심각한 상황이며, 하루빨리 전수조사를 통해 암발생자들을 찾아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가장 최근 급식실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급식실 작업자의 폐암 유병률은 일반 인구보다 24.8배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우조선 매각’ 기한 이틀 앞, “이미 실패했다”

오는 30일 기한 만료, 대우조선 노동자 상경 투쟁 예정

‘대우조선 매각’  기한 이틀 앞, “이미 실패했다”

대우조선 매각 계약 만료일인 오는 30일을 이틀 앞두고, 40여 개 단체가 매각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 2019년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 간 대우조선 인수 본계약이 체결된 후 2년 8개월이 지났다. 시민사회단체들은 이러한 ‘될 때까지’ 밀어붙이는 식이 당초부터 무리였으며, 대우조선 매각은 이미 실패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SPC 화물노동자 파업 중 약 100명 연행…“경찰은 SPC 경비대”

26일까지 조합원 97명 연행·25명 부상, 화물연대 “폭력경찰의 인권유린, 당장 중단돼야”

SPC 화물노동자 파업 중 약 100명 연행…“경찰은 SPC 경비대”

파업 중인 SPC 화물노동자들이 경찰 폭력 중단을 촉구했다. 경찰이 파업 현장에서 ‘불법 시위’를 벌였다고 잡아들인 이들은 26일까지 97명에 달한다. 파업이 시작된 지난 2일부터 한 달도 채 안 돼 100여 명에 가까운 노동자를 마구잡이로 잡아들인 것이다. 더욱이 작은 부상을 빼더라도 25명의 조합원들이 경찰의 해산 시도나 연행 과정에서 다쳐 경찰이 ‘SPC 자본의 사설경비대’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칼럼 연재

기고 주장

많이본기사
추천기사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