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탐탐한 바자회' 열어

6일 정동 덕수초등학교 뒤 운동장에서

전국언론노동조합(언론노조)이 6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중구 정동 덕수초등학교 뒤 운동장에서 바자회를 연다. 제목은 ‘언론자유를 탐하는 탐스러운 사람들의 탐나는 물품 바자회’.

이번 바자회에는 최상재 위원장을 비롯해 오상진 MBC아나운서, 김태호 무한도전 PD 등 언론인들과 강기갑, 노회찬, 정세균, 강풀, 윤도현, 안치환, 장기하, 이하늘, 정지영, 김어준, 진중권, 하종강 등 정치문화사회계의 다양한 인사들이 참여해 애장품 5천 여 점을 선보인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연극 ‘품바’, 비보이, 대학생 율동패, 잡리스 등의 다양한 공연이 열리기도 한다.

언론노조는 “전현직 언론인과 언론시민단체 그리고 시민들의 축제이자 언론자유운동을 위한 소중한 기금마련의 장”이라고 행사를 설명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