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이션이 불러온 정치적 역습[1]

[요즘 경제]

재정정책의 기본은 재량이다. 재량은 정책의 경계를 결정하는 것이다. 그에 따라 자원과 소득은 재분배된다. 하물며 복잡한 경제 활동에서 벌어지는 ...

‘신냉전 체제’는 피와 오물을 뒤집어쓰고 온다[1]

[99%의 경제] ‘신냉전 체제’에 대한 네 가지 질문

글로벌하게 통합된 자본주의 세계 경제에서 중국, 러시아 등의 이탈과 배제, 봉쇄는 냉전 시기와는 전혀 다른 경제적 효과를 낳는다. 통합돼 있던 ...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의 정치경제학[1]

[우크라이나에 떨어진 별] 신흥공업국의 도전과 세계 자본주의 경제 질서의 분열

이란과 북한, 베네수엘라 등은 경제 규모가 상대적으로 미미하기 때문에, 미국은 적극적 으로 금융 세계화에 통합시키려 하기보다는 경제제재의 방식으...

국가비전 논쟁과 신기술혁명의 명암, 국가책임일자리[1]

[요즘 경제] ‘답정너’에 빠진 국가비전 논쟁

그동안 국가가 제공한 일자리 정책에 대해 일시적(임시적) 고용의 한계, 저임금 고용의 한계, 민간 지원 중심 정책의 한계 등의 비판적 평가가 적...

손실의 개인화가 아닌 손실의 사회화가 필요하다[2]

[요즘 경제] 금리인상과 가계부채의 위기

금리인상 이슈가 전 세계적인 화두다. 미국 중앙은행이 예상보다 일찍 금리 인상을 개시하고, 그 횟수도 기존의 공표했던 것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

세계적 증세 열풍 속, 거꾸로 가는 한국[1]

[99%의 경제] 토지와 자본에 대한 증세와 조세개혁

한국은 세계적인 증세 기류와는 반대로 감세의 쓰나미가 덮쳤다. 상속세가 재벌 경영권 상속에 부담이 된다는 걱정이 연일 이어졌고, 실제로 상속세 ...

100조 손실보상금, 국채 직매입이 답이다

[요즘 경제]

100조 원 손실보상금 마련, 이제 구체적인 대답을 내놔야 한다. 한국은행이 국채를 직접 매입해 재원을 마련하자. 한국은행 대차대조표에서 숫자가...

‘의료 사회화’처럼 ‘주택 사회화’도 가능하다

[특집호]

주거 불평등을 해소하고 주거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주택이 매매의 대상이 되는 개인 소유를 지양하고, 사회적 재산인 ‘사회적·공공적 소유’로...

대장동과 ‘사회화’

[이슈②]

사유화된 토지를 국가가 몰수하는 건 쉽지 않다. 체제가 급변하는 수준의 격변이 일어나지 않고서는 불가능하다. 그런데 국가국토의 균형 발전을 위해...

베를린 시민의 주택사회화 운동이 대장동에 던지는 질문[1]

[이슈①] 주택몰수 주식회사: Deutsche Wohnen & Co. enteignen

정말 부동산의 사적 소유와 극도의 이윤 창출은 이토록 당연하기만 한 것일까? 베를린 시민들은 주택의 사적 소유와 이윤 창출은 결코 당연하지 않다...

금융시장과 주주의 도덕적 해이(moral hazard)[1]

[99%의 경제]

도덕적 해이 문제를 따지자면,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당연히 일반 국민이나 노동자, 서민이 아닌 자본을 소유한 사람들의 도덕적 해이가 가장 크다. ...

영끌과 금융화

[위클리웨비나 14회] 발제 : 홍석만(참세상연구소)

[편집자 주] 2021 참세상 WWW : 월드 위클리 웨비나(World Weekly Webinar)는 ‘코로나19’가 낳고 있고, 드러내고 있는...

기후 정의와 계급, 글로벌 부르주아지[1]

[99%의 경제]

기후 위기를 주도하는 것은 세계 빈곤층의 개발 열망이 아니라, 세계 인구의 더 부유한 절반, 특히 상위 10%와 1%의 과도한 소비다. 탄소배출...

자본은 쓰레기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1]

[이슈③] ‘기후 악당’이 장악한 폐기물 시장, 천문학적인 이익 낸다

국내 폐기물 처리 시장 규모가 매년 2조 원 씩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국내 폐기물 처리 시장 규모는 19조4000억 원. 2025년에는...

국가부채를 늘려라! 그래야 산다[1]

[요즘 경제]

한국의 부채 위기는 국가부채가 아닌 민간부채에 있다. 가계부채 비율은 GDP 대비 103%, 기업부채 비율은 111%이다. G5(미국, 영국, ...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