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현안 비상시국회의, ‘비상시국대회’ 참여 호소

19일 비상시국대회 개최, 26일 2차 ‘다시, 희망만들기’ 개최

사회 각계각층의 인사들이 긴급한 노동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119 비상시국대회’ 개최를 선포했다.


‘정리해고, 비정규직, 노조파괴 긴급대응 비상시국회의(비상시국회의)’는 17일 오후, 광화문 이순신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월 19일 열리는 비상시국대회에 전 국민적 참여를 호소했다. 이 자리에는 노동계와 민중진영을 비롯해 종교, 학계, 문화예술, 법조, 여성, 정당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백기완 선생은 “박근혜 당선자가 노동운동 말살 뿐 아니라, 노동자를 짓이기려는 비밀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들었다”며 “박근혜 당선자를 상대로 더 이상의 노동자 죽음을 막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자 민주노총 비상대책위원은 “1월 19일, 비상시국회의가 더 이상 노동자가 죽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시국대회를 개최한다”며 “박근혜가 가장 무서워하는 것이 국민의 눈과 행동인 만큼, 국민여러분이 시국대회에 함께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서 그는 “민주노총은 열사의 뜻을 이어받아, 투쟁하는 동지들과 함께 노동자가 살맛 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참가자들은 박근혜 당선인과 새누리당을 상대로 노조현안 문제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을 촉구했다. 권영국 민변 변호사는 “새누리당은, 쌍차 노사가 무급휴직자 복귀에 합의했기 때문에 사정이 변경됐다며 국정조사를 이행할 필요가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다”며 “쌍차 문제의 근본적인 문제해결의 단초는 국정조사를 통한 진상조사이기 때문에, 무급휴직자 복귀가 국정조사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최헌국 예수살기 목사는 “박근혜 당선자와 인수위가 노동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있다면, 직접 쌍차, 한진, 현대차 투쟁 노동자를 찾아가 어떻게 해서든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비상시국회의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각계각층의 힘과 염원을 모아 1월 19일 비상시국대회를 개최하고, 1월 26일 현대자동차 철탑농성장으로 ‘2차 다시, 희망 만들기’를 진행할 것”이라며 “그런데도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가 노동탄압에 대해 책임 있는 답변을 하지 않는다면 그 이후에는 비상한 각오로 더 큰 투쟁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비상시국회의는 오는 19일 ‘119 비상시국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들은 오후 4시 30분, 서울역에 집결해 도심 행진을 진행한 뒤, 서울 광장에서 행사를 이어간다. 1월 26일에는 평택 쌍용자동차와 부산 한진중공업을 거쳐 울산 현대차 고공농성장까지 이어지는 2차 ‘다시, 희망만들기’가 개최된다.

또한 비상시국회의는 올 2월 중순, 대국민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국농성과 범국민대회, 2차 시국대회 토론회 등의 계획을 검토 중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