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산고, 교학사 교과서 채택 철회

지학사 역사교과서 1종만 채택하기로

전북 전부 상산고등학교가 7일 오전 11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역사왜곡과 오류 논란이 있는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채택을 공식 철회하고 지학사 <한국사> 교과서 1종만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상산고는 이날 전라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학사와 교학사의 교과서를 복수 선정한 바 있지만 심각한 우려와 문제점을 지적해 논란이 된 상태다"면서 "구성원들에게 불신과 분열을 초래하고 학생들이 매우 심각한 피해를 입을 상황이 발생하여 한국사 교과서 재선정 절차를 착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산고는 "어제와 오늘 교육과정위원회 심의와 학교운영위원회 자문을 마치고 한국사 교과서 재선정을 완료했다"면서 "최종적으로 지학사 교과서 1종만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상산고 홈페이지 일반인 게시판을 일시적으로 닫은 것에 대해 "교육기관의 정서에 반하는 과도한 표현 등이 많아 이뤄진 것이며 글을 올린 분들에 대한 사전 조치 등이 미비했다"면서 "오늘을 기점으로 열도록 하겠으며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유념하겠다"고 말했다.

학생 대자보의 철거와 관련해서는 "대자보 이전에 상호 여러 경로의 소통 노력을 갖지 못한 점에 대해 학생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 바 있다"면서 "앞으로 대자보 등의 게시 장소로 교내의 학생회 게시판을 적극 활용하도록 권장하고, 학생들의 표현의 자유가 제한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기자회견문 낭독이 끝나고 박삼옥 교장은 교학사 역사교과서 채택에 대해 “언론에서 논의된 역사왜곡에 대해서는 교학사 교과서(학생들이 공부하기 전까지)가 충분이 수정될 것이라 생각했다”면서 “출판된 교과서를 검토할 충분한 여유가 없었다”고 채택 과정에서의 심도 있는 검토가 부족했음을 인정했다.

박 교장은 “시중에 출판된 내용은 왜곡되었고 잘못되었다”면서 “내용을 심의 할 때 수정을 전제하고 심사했다. (미검토) 새로 수정된 것을 최근에 교육청에서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학생들이 동요하고, 시간 낭비하고 서로 논쟁하고 SNS로 괴롭힘을 당하는 것이 가슴 아팠다”면서 “토론하고 균형적인 시각을 위해 두 종의 교과서를 채택한 원래의 취지는 없어지고 오히려 학생들이 양분되고 의견 통일이 안 되는 바람직하지 못한 사태가 일어나서 이를 해결할 방법은 문제를 해결하는 방향으로 결정하는 것이 심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상산고에서 논란이 커진 것이 언론의 보도 때문이라고 봤다. 박 교장은 “언론에서 두 종의 교과서를 채택했다는 말은 없이 교학사 교과서만 선정했다고 한 것이 가장 큰 문제이고 소요에 파급효과를 냈다”면서 “균형 잡힌 교육과 토론을 중시하기 위해 두 권의 교과서를 채택해서 중립적인 교육을 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면 상산고 동문들과 시민들이 질타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말

문주현 기자는 참소리 기자입니다. 이 기사는 참소리에도 게재됩니다. 참세상은 필자가 직접 쓴 글에 한해 동시게재를 허용합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