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숙 복직 합의, “37년만의 명예회복, 실감나지 않아”

한진중공업 마지막 해고자 김진숙, 명예복직 합의

한진중공업 해고자 김진숙 민주노총 부산본부 지도위원이 복직에 합의했다. 1986년에 명령 불복종으로 해고된 지 37년 만이다. 김진숙 지도위원은 “37년 만에 명예회복이 이뤄진 것”이라며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출처: 참세상 자료사진]

HJ중공업과 금속노조는 23일 오전 11시, HJ중공업 부산 영도 조선소에서 김진숙의 명예복직과 퇴직에 합의했다. 금속노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금속노조는 노동운동의 상징성이 큰 해고자 김진숙이 명예롭게 복직해 퇴직할 수 있는 길이 필요했고, 그 시점이 지금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노조에 따르면, 새 경영진 또한 회사가 사명을 바꾸고 새 출발하는 만큼 해묵은 갈등을 털고 회사 재도약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숙 지도위원은 “아직 실감이 잘 나지 않는다”라며 “새해 들어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는 얘기는 들었지만 모든 권한을 노조에 일임한 상태였다. 금요일 복직 행사를 할 때는 실감이 날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서 “(이번 복직의 의미는) 명예회복이 됐다는 것”이라며 “37년 전에 빨갱이라고 대공분실에 끌려가면서 해고됐다. 37년 만에 드디어 노동자로서 복권이 됐다”라고 밝혔다.

김 지도위원은 1981년 대한조선공사(현 HJ중공업)에 입사해 노조 활동을 하다가 부당한 부서이동 명령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입사 5년 만인 1986년에 해고됐다. 37년 동안 회사의 주인도 세 차례나 바뀌었다. 1989년 ‘한진중공업’을 거쳐 지난해엔 동부건설 컨소시엄에 인수돼 ‘HJ중공업’으로 새 출발했다.

김진숙 지도위원은 37년간 법적 소송과 관계기관의 중재 요청 및 복직투쟁을 이어왔다. 정년을 하루 앞둔 2020년 12월 30일부터는 부산에서 서울 청와대까지 천리 길 ‘희망뚜벅이’ 행진을 벌였다. 복직 투쟁 과정에서 2년 만에 암이 재발해 수술을 받은 직후였다. 김 지도위원은 “복직 투쟁 과정에서 암이 재발해 수술을 연달아 세 번을 받았다. 건강이 별로 좋지 않아서 당분간 치료에 전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속노조와 HJ중공업은 오는 25일 오전 11시,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김진숙 명예복직 및 퇴직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