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러와의 전쟁으로 세계 난민 최소 3700만 명 발생[2]

캐나다 인구보다 많아…8개국에서 80만 명 사망

미국이 주도한 테러와의 전쟁으로 세계 8개국에서 최소 3700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브라운대는 최근 ‘전쟁 프로젝...

美 캘리포니아, 부동산세 크게 올리는 주민발의안 통과 전망

노동·사회단체 발의, 170만 서명…10-14조 원 추가 세입 예상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부동산세를 획기적으로 늘려 고갈 난 학교와 지역사회 예산으로 쓰자는 주민투표 발의안이 통과될 전망이다. 캘리포니아 ‘학교와 ...

독일 금속노조, 주4일 노동 제안 반향…오펠 도입 검토

주4일제는 임박한 현실...임금 보장 여부가 관건

독일 금속노조가 경제위기의 대안으로 제안한 주4일 근무제가 사회적인 반향을 얻고 있다. 다임러, ZF, 보쉬와 같은 기업들은 지난 여름 노동시간...

볼리비아, 팬데믹 시대의 민주주의와 총파업[1]

[INTERNATIONAL2] 에보 모랄레스 이후 팬데믹 시대의 볼리비아 대중봉기

이제 코로나19의 확산 속에서 방역이라는 새로운 사회적 규범이 민주주의의 원리와 결합할 방식을 찾고 있다. 지금 볼리비아의 총파업은 공중보건의 ...

조지 플로이드 사망 100일, 美 대중시위 최소 8천 건[1]

극우가 폭력 선동, 시위대 최소 27명 사망…“내전이 목전에 있는 것 같다”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 폭력에 희생된 지 100일을 앞두고, 전 세계적으로 경찰 폭력과 인종 차별에 반대하는 시위가 약 8천 건에 달했다는 연구 ...

영국 멸종저항 232명 연행…“우리는 살고 싶다”

런던증권거래소, 영란은행, 의회 등에서 기후위기 비상조치 촉구 직접행동

“우리는 국회의원들이 기후위기 비상법안을 지지할 때까지 10일간의 시위로 영국 의회를 평화롭게 붕괴시킬 계획이다.” 영국 기후단체 멸종저항(XR...

터키 인권변호사, 단식투쟁 238일…끝내 사망[1]

사망 전 체중 30Kg에 불과...경찰은 시신 탈취

터키에서 진보적인 목소리를 옹호했던 변호사가 불의한 재판에 항의하며 벌인 7개월 간의 단식투쟁 끝에 끝내 숨졌다. 팀틱 변호사의 사망 뒤 터키 ...

NBA ‘보이콧’ 아니고 밀레니얼 선수노동자들의 ‘파업’

“여성농구단 영향 커”...농구·야구·축구·풋볼·테니스 종목 선수들도 일시 파업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에 대한 잔인한 경찰 폭력에 항의하며 NBA 프로선수들이 일으킨 살쾡이파업(노조 비승인 파업)을 보이콧이라고 부르는 보...

스페인 학생들, 안전한 학교 위해 3일 간 총파업

내달 16일부터...“청소년 비난하더니 준비 없이 교실로 내던져”

스페인 학생들이 안전한 학교를 위해 전국 총파업에 나서기로 했다. 학생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는 9월 새 학기를 앞두고 안전한 대면 수업이...

“강간범은 당신” 칠레 페미니스트 예술집단 지키자

유엔 인권이사회 특별보고관, “국가는 인권 옹호자를 보호해야”

칠레 정부가 현지 페미니스트 예술집단 ‘라스 테시스’가 증오와 불복종을 선동했다며 기소한 가운데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라스 ...

로힝야 집단학살 3년, “미얀마·한국정부, 책임 외면 말라”[1]

국제민주연대 등 로힝야연대모임, “팬데믹 상황에서도 정의는 계속돼야”

미얀마 정부가 로힝야 집단 학살을 자행한 지 3년이 되는 25일을 앞두고 한국 국제, 인권단체들이 로힝야 정부와 한국 정부에 피해자들을 추모하고...

8.15 75주년, 온전한 광복은 오지 않았다[3]

[한반도 줄넘기] 어두운 역사의 흔적을 지울 자 누구일까

희망은 어디에 있을까. 작년 일본의 경제보복을 불러온 한국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은 65체제의 문제점을 만천하에 드러냈다. 조선의 식민지화, 해방...

세계 곳곳 교사파업…“학생 생명이 소중해”[4]

뉴욕, 마드리드, 콜롬비아 교사들…학급당 학생수 줄이고 교사 증원해야

뉴욕, 디트로이트, 마드리드 등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19 감염 확산에도 당국이 개교 방침을 고수하자 교사들이 이에 반대해 파업을 실시하겠다고 선...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