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다른 ‘나’를 만나는 시절[1]

[기획:촛불에 미치다]

나는 양심선언을 하는 의경이 되고, 새벽녘까지 거리를 지키는 투사가 되고, 다음 단계에 무엇을 해야 할까 골몰하는 전략가가 되고, ‘때려라, 찍...

직접민주주의?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2]

[기획 : 촛불에 미치다] 촛불과 민주주의

대체하고 자치할 대안이 없는 한 ‘민주주의’는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 얼마나 반동적일 수 있는 지는 현실에서 쉽게 확인된다. 87년헌정체제 안...

촛불, 대의 정치를 따돌리다

[기획 : 촛불에 미치다] 촛불이 열어젖힌 직접민주주의

촛불을 들고 거리로 쏟아져 나온 시민들의 분노는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 뉴라이트에 그치지 않았다. 촛불 시민들은 기존의 모든 정치 세력을 거...

촛불, 그리고 두 개의 거대한 위기감

[기획 : 촛불에 미치다] 촛불의 분노, 교육감 선거 통해 이어지나

시민들이 70여 일 동안 거리에서 촛불을 들 수 있었던 원동력은 경제적이고, 정치적인 논리로 자신들의 밥상과 같은 생활세계가 침범당하고 있다는 ...

촛불의 진단과 진담, 촛불에게 묻다

[기획 : 촛불에 미치다] 방식이 어떻든 촛불은 계속

중고등학생 중심으로 5월 2일 촛불을 처음 들어 촛불집회가 이어진지 두 달이 훌쩍 넘어갔다. 그동안 ‘72시간 릴레이 국민행동’을 포함해 아침 ...

70일, 멈추지 않는 ‘촛불 일대기’[11]

[기획: 촛불에 미치다] 美쇠고기, 이명박 그리고 민주주의

훅 불면 꺼져버리는 촛불. 시민들은 이 촛불을 물대포와 경찰의 폭력, 보수언론의 악 선동에도 꺼뜨리지 않고 뜨거운 여름을 정면으로 통과하고 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