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진보연대의 주간지 사회와노동

“일터에 죽으러 간 것이 아닙니다.”

한 달에 2명 과로사, 핸드폰 산업 장시간 노동 철폐하자

지난 3월 아모텍이라는 핸드폰 부품 회사에서 2명이 뇌심혈계관 질환으로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과로사다. 뿐만 아니라 1월에도 뇌경색으로 한 ...

기만적 일자리 정책에 맞서는 학비노동자의 투쟁

현장에서부터 전국적 투쟁 전선을 구축하자

6월 22일, 서울 도심이 색색깔의 조끼를 입은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의 행진과 함성으로 넘쳐났다. 지난해 전국 총파업을 성사시킨 데 이어, 지난주...

조세피난처는 사라져야 한다

자본만을 위한 보물섬, 무엇을 위해 존재하나

정부가 이들의 탈세를 처벌하는 것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일까? 조세피난처는 단순한 부유층의 자금은닉 수단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자본의 논...

최저임금 투쟁, 돌파구가 필요하다

저임금 노동자의 공동투쟁을 기획하자

지금까지 법제도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중심으로 최저임금 투쟁을 진행해왔다면, 이제는 저임금 노동자의 임금요구를 모아내고, 공동투쟁의 조직화에 도...

건설현장, 이제는 투명하고 안전하게

건설노조 총파업 투쟁 승리하자

지난 10일, 민주노총 건설산업연맹 건설노조, 플랜트건설노조는 6월 27일 무기한 총파업을 예고했다. 끊임없이 발생하는 산재, 막대한 규모의 임...

국민연금 주식투자확대, 누구에게 이득인가

노동자를 위한 국민연금을 만들자

국민연금이 높은 운용 수익을 올린다고 노동자 개개인에게 이득이 되는 것은 아니다. 어차피 노후에 받는 연금은 연금에 가입한 기간과 자신이 낸 보...

노사정 일자리 협약, 노동자를 기만한 고용정책

박근혜 정부 고용정책에 대한 노동자의 대안과 투쟁이 필요하다

지난 5월 30일, 문진국 한국노총 위원장, 이희범 한국경총 회장과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고용률 70% 달성을 위한 노사정 일자리협약’을 ...

반복되는 민영화 시도, 변장술에 속을 것인가

박근혜 정부의 민영화 추진에 제동을 걸자

이명박 대통령이 정권 말기에 추진했으되 통과시키지는 못했던 몇몇 민영화 사안들은 고스란히 박근혜 정부에게로 넘어왔다. 영리병원 설립, 인천공항 ...

수급자 늘리고 혜택은 쪼갠다?

사각지대 해소 없는 개별급여 도입은 기만이다

기초생활보장제도는 넓은 사각지대와 낮은 보장수준, 근로능력 평가 등 다양한 문제점을 지니고 있었지만 지난 14년간 가난한 이들의 마지막 복지제도...

많이 본 글
현장기자석
참세상 속보
진보매체광장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