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평통사 모임과 활동] 안동평통사

안동, '열린사회를위한안동시민연대' 시국선언 발표, 5개 요구안에 진지한 응답 촉구


△ "열린사회를 위한 안동시민연대 시국선언"이 열렸습니다.

 6월 12일 오전11시 안동시청 입구에서 ‘열린사회를 위한 안동시민연대’(이하 시민연대)의 시국선언문 발표에 안동평통사도 함께 했습니다. 이날 발표된 시국선언문에서 시민연대는 “불안한 정국의 일차적 책임이 근본적으로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의 독선과 오만에서 비롯된 것임을 분명히 한다” 고 선언했습니다. 시민연대는 “현 정부가 들어서면서 부터 광장을 막고, 물대포를 쏘고, 분향소를 짓뭉개고, 시민들을 잡아가는 등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과 집회·결사의 자유가 침해받고 제약받고 있다”고 개탄하며 분노를 표시했습니다. 이에 현 정부에게 5가지 요구사항을 발표했습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진솔한 책임의 인정과 사과, 언론과 집회·결사의 자유 보장 그리고 권력으로부터 검찰과 법원의 독립, 남북관계의 화해적 진전과 4대강 사업의 재검토, 진심어린 국민과의 대화와 소통 등을 발표했습니다.

안동시민연대단체들, 4대강 사업 반대 성명서 발표


△ "역사와 전통이 빛나는 하회마을 보 설치 절대 반대!" 기자회견이 열렸습니다.

 7월 16일 오전 9시 30분 하회마을 만송정에서 ‘열린사회를 위한 안동시민연대(안동 평통사 포함)’와 4개 시민단체들이 ‘하회보설치 반대 성명서 발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시민연대’는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하회보와 구담보의 건설은 현재 안동시가 추진 중인 하회마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계획을 수포로 돌아가게 할 뿐만 아니라, 하회마을 부용대 앞의 백사장을 수몰시킬 것이며, 현재 천연기념물 제437호로 지정된 만송정 소나무 숲의 생태를 위험에 빠지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낙동강의 생태를 교란시키고 심각한 수질오염을 초래하는 하회보와 구담보 건설계획과 더불어 ‘4대강 사업’ 전체를 당장 철회할 것을 성명서를 통하여 정부에게 요구했습니다.

미디어법 원천무효 기자회견
7월 25일 안동 문화의 거리에서 미디어 악법 원천무효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이날 안동 평통사를 비롯해 농민회, 문화방송노조, 민주노동당이 함께 참석했습니다.

  |배오직(안동평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