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평통사 모임과 활동] 전주평통사

9.12 _ 군산 평화대행진

 7, 8월 회원모임에서 가장 평통사 다운 사업이라는 데 뜻을 모았던 게 군산평화대행진이었습니다. 작년엔 전주평통사 창립 이전이었는데, 바닷가 개펄을 돌아서 미군기지 확장한 곳을 돌아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전국에서 평통사 식구들이 뜻밖에도 많이 와 주셔서 뿌듯하고 든든했습니다. 전주가 10명, 평통사 전체로는 45명 정도 참가했습니다. 나중에 평가를 들어보니, 쟁쟁한 단체들 가운데서도 평통사가 가장 많은 참가를 기록했다고 하더군요.
유영재 미군문제 팀장님이 소나무 아래서 연설하는 모습이, 마치 전봉준 장군이 말목 장터 감나무 아래서 연설하는 듯 했습니다. 115년이라는 시간과 서로 다른 공간을 건너뛰어서 두 가지 풍경이 만나서 겹쳐지는 순간이었습니다. 또한 하제 집회에서는 고 강희남 목사님의 올곧은 뜻을 기리고 추모하는 자리도 아울러 가졌습니다. 뒤풀이 때 그 많은 식구들 밥을 사주신 문규현 신부님께 다시 감사 말씀드립니다.

9.18 _ 오은미 도의원 단식농성장 방문

전주평통사 회원이기도 한 오은미 민주노동당 도의원이 밭농사 직불금 조례 시행을 내걸고 단식농성을 했습니다. 이날 농성장인 전북도청을 찾아서 오 의원으로부터 현황 설명을 들었습니다. 9월 22일 기자회견을 하고 9월 29일에 농민집회를 한다는 말씀을 들었는데, 그 뒤로 분주한 일상 속에서 이 일정들을 챙기지 못하고 지나가 버렸습니다. 아쉬움과 미안함이 크게 남아 있습니다.

9.26 _ 용산참사 해결 집중집회

본래 이날은 회문산 역사기행 및 회원단합대회를 떠나기 한 날입니다. 그러나 한가위를 앞두고 용산 참사 해결이 중대한 일이기에 역사기행 대신 용산집회에 가기로 하였습니다. 유가족 분들이 온 나라를 돌면서 집회를 하고 이날 서울역 광장에서 집중집회를 여는 자리였습니다.
한가위 명절을 앞두고 8개월이 되도록 장례조차 못 치른 현실은 형언할 수 없는 아픔이고 고통일 수밖에 없습니다. 형제의 아픔을 껴안고 끝까지 책임지고 나갈만한 힘과 의지, 실력을 갖추고 있지 못한 것이 쌍용차에서 확인했던 진보세력의 실상이 아닌가 하는 아픈 반성을 해 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이렇게 열심히 임박한 희망을 향해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재호(전주평통사)

→ 관련글 : [9/12] 군산 평화대행진

→ 관련글 : [9/26] 9·26 용산참사 해결을 위한 범국민추모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