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해방실천연대의 기관지 사회주의정치신문 해방

[42호]사회주의 정치실천의 날에 참여해주십시오

해방연대(준)은 작년 12월 18일 GM대우 부평공장에서 처음 시작해서, 12월 30일 용산역에 이어, 올해 1월 15일 쌍용차 평택공장에서 3차째 ‘사회주의 정치실천의 날’을 실천했다. 또한 설연휴 전날(23일)에는 서울역에서 용산참사를 알리는 귀향선전전을 벌였다.

해방연대는 이 절망과 우울의 시대에 오직 사회주의, 사회주의정당만이 대안과 희망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불모의 땅에서 사회주의정당은 사회주의역량의 질과 양 모두에서의 철저한 강화에 의해서만 건설될 수 있고, 사회주의역량 강화로의 돌파구는 노동자와 활동가들이 사회주의활동을 경험하며 사회주의활동가로 설 수 있게 할 공동활동 공간의 형성에 의해서 열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우리의 주장에 충실해, 해방연대는 당건설운동의 물꼬를 트기 위해 공동활동의 공간을 선도적으로 형성해내고자 하고, 이에 사회주의 정치실천의 날을 정해 힘을 집중하고 있다.

현재 실천의 날을 자본주의 모순이 집약되어 드러나는 곳에서 사회주의적 요구를 선전하고 투쟁전선을 조직하려는 모습으로 진행하고 있고, 이에 동의하는 모든 개인, 조직이 참여할 수 있다. 사회주의를 염원하는 많은 동지들의 참여를 바란다.

‘사회주의 정치신문 해방’은 그동안 실천의 날과 결합해 매번 특별호를 발행해왔다. 특별호들이 한정된 공간에서만 배포된 점을 고려해, 특별호 기사들 중 일부를 2~5면에 재수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