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나누기

생애 첫 영화에 도전하는 김감독과 박감독의 여름방학!!

문화연대 소식지 "상상나누기" 2010년 20호 후일담 3


생애 첫 영화에 도전하는 김감독과 박감독의 여름방학!!
: 민중의집 청소년 배움터 “작은이야기, 스크린을 그리다” 후일담

 

민중의 집 청소년 배움터

 

영화감상이 모두의 취미가 될 수는 있으나 모두의 작품이 되기는 어렵다. 그러니 ‘그까이꺼’ 라고 덤벼든 민중의 집의 10명의 청소년들의 봄은, 여름은 꽤나 고역이었을 것이다.

서울 마포구 망원동에 위치한 민중의 집. 토끼똥 공부방, 천원 시민강좌, 다정한 시장, 화요밥상 등 다양한 자치적 프로그램들 중 단연 빛을 발하고 있는 민중의집 청소년 배움터는 지난 2008년, 민중의 집이 첫 문을 열었던 그 날부터 진행되어온 장수 프로그램이다. 처음 만났던 초등학생들이 20cm는 훌쩍 자란 중학생들이 되는 시간 많은 시도와 함께 성장하고 있다. 독서토론, 인문학수업, 문화교육 등의 다양한 수업들을 통해 자신의 이야기를 만들고, 그 이야기를 소통하는 방법을 나눴던 시간들은 민중의 집 ‘젊은’ 주민들을 성장시켰고 그들인 이제 또 다른 방식으로 이야기들을 풀려 한다.

 

‘작은 이야기, 스크린을 그리다’ 는 민중의집, 서울프린지네트워크, 문화연대, 그리고 김숭기 감독님과 함께 진행되고 있는 영화제작 프로젝트이다. 시나리오 제작, 콘티, 촬영, 편집까지 영화제작의 모든 것을 직접 진행해야 하는 대형 프로젝트이자, 몇 달의 시간이 소요되고 있는 장기프로젝트이다. 과연 영화가 만들어 질 수 있을까 하는 모두의 우려와 다르게 벌써 두 작품의 제작을 앞두고 있다. 지구를 정복하는 정체불명의 바이러스를 창궐시켰던 박감독 팀의 영화는 꽤나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되어 진행 중이고, 여중생들의 잘생긴 남자주인공 섭외 대작전이었던 김감독 팀의 영화는 토끼통 나영샘의 열연이 더해져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처음 다뤄보는 카메라와 각종 촬영장비들도 이제는 제법 익숙하고, 그 어렵다는 장소(특히 학교) 섭외도 척척 해내며 진행하는 솜씨들이 여간내기가 아니다. 스토리가 엉키고, 개연성이 떨어진다며 머리를 부여잡고 고민하고 창작자의 고뇌는 어느새 주변 지인들을 주연부터 조연, 엑스트라까지 섭외하는 뻔뻔함으로 발전했다. 콘티부터 촬영, 편집을 소화할 수 있는 전천후 능력들을 장착하기 시작한 이 재미난 친구들의 작업에 ‘교사(?)’들의 역할은 수박과 아이스크림을 지원하는 것이랄까?  

 

햄스터의 가출을 돕던 율희의 시나리오와 다양한 세대의 이야기를 다룬 은진이의 시나리오가 영화화 되지 못한 아쉬움이 남지만 촬영감독으로 시사회 준비 팀으로 또 분주하게 움직일 그들의 행보 역시 반갑다.

 

솔민, 광범, 율희, 은진, 세정, 승민, 민수, 지선, 민주, 별이가 만드는 작은이야기, 스크린을 그리다를 기대한다. 아자아자 파이팅!!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상상나누기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많이 본 글
현장기자석
참세상 속보
진보매체광장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