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평택에서 ‘범국민대회’ 예정대로 진행

경찰 불허 방침에 “폭력시위 자의적 판단 법적근거 없다” 반박

평택범대위, “군, 경이 평화적으로 협조하면 집회는 평화적으로 진행될 것”

경찰이 평택미군기지 확장이전 반대 집회에 대해 불허 방침을 내린 가운데 11일 오전, 평택미군기지확장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평택범대위)는 기자회견을 열고 14일 ‘범국민대회’ 개최를 예정대로 진행할 것을 확인했다.

10일, 이택순 경찰청장은 “평택 현장집회는 폭력사태 조장 가능성이 많이 집회신고를 접수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평택범대위는 “경찰청이 폭력시위의 가능성을 근거로 집회를 불허하겠다는 것이고 이는 정부의 자의적 판단에 의한 것으로 법적근거가 없다”고 반박하고, “우리는 정당한 의사를 평화적으로 알려가겠다”며 “경찰이 평화적으로 협조한다면 집회는 평화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군, 경의 폭력에 항의하는 촛불이 줄이어져“

평택범대위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전국 각지에서 국방부의 무모한 군 투입과 경찰의 광적인 폭력에 항의하는 자발적인 촛불행사가 줄을 잇고 있으며, 평택사태를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며 “그러나 왜곡되고 조작된 여론에 기대 국방부는 주둔군에 대한 진압봉 지급, 철조망 진입자에 대한 군형법 적용을 공언하고 있으며, 검경은 범대위 간부들에 대한 소환장을 발부하는 등 총체적인 공세와 협박을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평택 범대위는 “평택사태의 근원은 주민의 평화적 생존권을 유린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주한미군 ‘전략적 유연성’을 뒷받침하기 위한 평택미군기지 확장사업을 주민과 사전협의나 국민적 동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한미 양국이 밀실에서 일방적으로 합의한데 있다”며 “정부가 자의적 판단으로 집회를 불허하거나 국민의 정당한 의사표현을 힘으로 짓밟겠다는 태도를 바꿔 평화적 집회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그리고 평택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사회적 협의기구를 빠르게 구성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평택범대위는 13일 저녁 광화문에서 대규모 촛불집회와 14일 평택에서 ‘범국민대회’를 진행할 계획이며, 민주노총은 2만이 모이는 ‘518정신계승 전국노동자대회’를 13일 광화문에서 열고 14일 평택 범국민대회에 조직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