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청소노동자가 중앙대 청소노동자에게

[연속기고] 안녕, 중앙대 청소노동자 파업(2)

[편집자주] '안녕, 중앙대 청소노동자 파업'은 중앙대 청소노동자 파업이 한 달이 다 되어가지만 꼼짝하지 않는 학교 측의 모습을 보며, 사람들이 왜 파업을 지지하는지 여러 사람들의 입을 통해, 중앙대 청소노동자 파업과 인연들을 소개하면서 청소노동자 파업의 의미를 알리기 위한 연속 기고글이다.

며칠 전 광화문 한복판 화려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빨간 몸자보를 입은 사람들이 눈에 띄었습니다. 우리 중앙대 청소노동자들의 한 서린 피켓시위 선전전이었습니다. 그곳에서 목이 메인 채 쏟아져나오는 분회장님의 한마디 한마디에 난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습니다. 딱! 3년 전의 나를, 우리를 보는것같았습니다. 홍대 49일간의 해고투쟁! 그리고 86일간의 정문앞 천막농성!

그렇게 유령이었던 우리들은 해고에 맞서 싸웠습니다. 싸우면서 마포의 경찰서 법원 검찰청... 평생 구경도 못하던 곳을 2년 내내 많이도 들락거렸습니다. 명예훼손, 업무방해 가처분신청 이런 게 다 무언지... 결국 우리 투쟁은 승리로 돌아왔지만, 이제와 생각해보면 그런 분노가 없었다면 과연 내가 그런 싸움을 해낼 수 있었을까요?

이기려고 싸운게 아니라 결국 싸워서 이길 수 있었던 거 같습니다. 연대를 연세대로 알며 투쟁이라는 단어도 모르던 내가, 이제는 당찬 팔뚝질을 해가며 "비정규직 철폐, 투쟁 단결 투쟁"을 야무지게 외쳐댑니다.

중앙대 총장님 말씀대로 "공급과잉의 저임금직종"인 학교구성원들 중 가장 약자는 청소노동자들입니다. 총장님은 청소노동자의 편에 학생들이 서는 것조차도 못마땅해하며 학생들에게까지도 엄포를 주고 있다고 들었어요. 대학은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가는 방법, 사람의 가치를 배울 수 있는 공간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원청인 대학들이 우리 청소노동자들을 구성원으로 인정해주지 않지만 우리에게 학교는 삶의 일부입니다. 저도 요즘 내 새끼, 내 아이들의 성장을 지켜보면서 가슴이 설레고 마음이 뿌듯합니다. 그런 생각을 하다가 콧노래도 부를 수 있는 공간이구요. 때론 힘들고 지칠 때 의자에 소파에 앉아 쉬기도 할 수 있는 그런 공간이기도 하지요. 빗자루를 잠시 내려놓고 어느 누구와도 대화할 수 있는 그런 곳입니다.

제가 처음 홍대에 들어왔을 때 쉬는 시간에 학생들이 드나드는 출입구 옆에서 책을 보다가 학교 관리자에게 면박을 당했던 일이 문듯 생각나네요.

어느덧 또 한해가 저물고 다시 한번 마음을 다잡아보는 그 시점이 또 시작되네요. 콤파스로 동그라미를 크게 그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중심 바늘이 어디에 꽃혀있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지요. 중앙대 파업을 보며 마음을 가다듬게 됩니다. 정확히 중심을 바로 잡고 열심히 우리 투쟁을 지켜가겠습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