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장 논란 속 류호정 의원, “남성 중심 국회 깨 보고 싶어”

“양복입는 직장은 극히 일부...시민 대변하는 국회,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착용한 의상을 두고 온갖 성차별 발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류 의원이 “남성 중심적 국회의 관행을 깨 보고 싶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출처: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캡처]

류호정 의원은 6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중년 남성 중심의 국회라고 한다. 그것이 검은색, 어두운색 정장과 넥타이로 상징되는 측면이 있다”며 “이런 관행들을 조금 깨 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류호정 의원은 “국회의 권위라는 것이 양복으로부터 세워진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서민들을 위해 일할 때 비로소 세워질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지금 한복을 입지 않는다. 관행이라는 것도 시대 흐름에 따라 변하는 것”이라며 “저는 일을 잘 할 수 있는 복장을 입고 출근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류 의원은 “때와 장소를 가려야 하지 않냐”는 청취자의 문자에 “그런 의견을 저도 이해는 한다”면서도 “우선 그곳은 장례식장이 아니지 않냐. 그리고 TPO(시간·장소·상황)라는 것도 아까 말씀드렸지만 바뀔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복을 입고 일하는 직장은 전체 일하는 시민 중에서도 굉장히 일부”라며 “화이트칼라 중에서도 일부만 양복을 입고 일을 한다. 시민을 대변하는 국회라는 측면에서 일할 수 있는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류 의원은 여성·청년 정치인에 대한 복장 지적은 항상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논란 가능성에 대해 예상을 했냐”는 김현정 앵커의 질문에 “정장을 입었을 때는 ‘네까짓 게 무슨 정장이야’라는 말 등 항상 어떤 성희롱성 발언이라든지 혐오 발언이 있었기 때문에 무슨 옷을 입어도 (논란은) 있겠지라는 생각은 하고 다녔다”라고 말했다. 김 앵커가 “정장을 입어도 말이 있었냐”고 재차 질문하자, “여성·청년 정치인에 대한 복장 지적은 언제나 있었다”라고 답변했다.

민주당 전당대회 최고위원에 출마한 양향자 의원은 같은 날 방송된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그(류호정 의원 복작) 논란이 좀 부끄럽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 사회가 이렇게 옷을 가지고 논란거리로 삼는지”라면서도 “물론 갖춰야 할 어떤 기준이 있지만, 20대 여성으로서 저는 전혀 이상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20대 여성’이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5일 정의당은 류호정 의원의 복장을 둘러싼 비난이 ‘성차별적’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오후 브리핑을 통해 “소위 정치인 복장·외모를 강요하는 것과 동시에 여성을 대상화하는 행태에 불과한 말들이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 당 류호정 의원을 향한 비난이 성차별적인 편견을 담고 있다는 것에서 강력히 유감”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활동에 대한 평가가 아닌, 여성 정치인의 외모와 이미지로 평가함으로써 정치인으로서의 ‘자격 없음’을 말하려고 하는 행태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중년 남성의 옷차림은 탈권위일 수 있고, 청년 여성의 옷차림은 정치적이지 못하다는 태도는 이중잣대에 불과해 불편함을 감출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끝으로 그는 “상대에게 고압적으로 소리치는 것은 국회에 당연한 모습이 되고, 원피스를 입은 것이 문제시되는 작금의 현실에 유감을 표하며 지금은 2020년임을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