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2주 전에야 독일 검찰에 협조 공문…‘늦장 대응’ 논란

독일 검찰은 지난여름부터 수사 협조 입장 밝혀

검찰이 ‘최순실 독일 돈세탁’과 관련해 불과 2주 전인 지난 12월 27일에야 독일 검찰에 수사 협조 공문을 처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순실 씨의 독일 돈세탁은 3개월 전부터 논란이 됐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일 한국 검찰의 늦장 협조 요청에 “(최순실 독일 돈세탁 사건을) 은폐하려는 세력이 검찰 내부에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국 검찰은 최순실 돈세탁 사건이) 한참 지난 다음에 (독일에) 협조요청을 했다는 건 충격적이라고 본다”며 “(박영수) 특검이 왜 (검찰이) 독일 검찰한테 협조요청을 이전에 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수사를 해야 한다고 본다. 이것은 완전히 은폐하려는 세력이 검찰 내부에 있었다는 얘기”라며 특검의 늦장 대응을 비판했다.

안 의원은 또 인터뷰에서 “독일 검찰에서는 자기들이 여름부터 최순실과 관련된 조사를 하고 있으니까 한국 검찰이 요청하면 언제든지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진작에 밝혔다”며 “나만 하더라도 지난 11월 11일 대정부 질문에서 이런 독일 검찰의 입장을 확인하고 공식적으로 한국 검찰에 협조요청을 했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사건과 관련해 돈세탁 전문가와 함께 직접 독일에 가서 독일 검찰을 직접 만났다며 “우리 검찰이 이렇게 협조요청을 늦게 한 것은 독일 검찰로서는 이해가 안 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에 따르면, 독일 검찰은 늦여름부터 최순실 씨의 돈세탁 관련 수사를 했다. 한국에선 10월 말부터 국제 사법 공조 얘기가 나왔다. 구체적인 방법으로 범죄인 인도청구, 여권 무효화가 거론됐다. 하지만 한국 검찰은 2개월이 넘도록 독일 검찰에 수사 협조를 요청하지 않았다. 10월 26일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이 건에 대해 아직 특별히 협조 요청받은 게 전혀 없다”고 말하자 검찰의 늦장 수사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한편, 안 의원은 최순실 씨가 독일에서 비합법적으로 축적한 재산 중 현재 밝혀진 재산은 ‘빙산의 일각’이라며, “재산몰수특별법을 제정하지 않으면 최순실 독일 돈의 뿌리를 뽑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태그

강제송환 , 검찰 , 특검 , 안민석 , 최순실 , 박영수 , 정유라 , 돈세탁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