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직원, 대학본부 기습 강제 침탈…학생 2명 응급후송

사다리차로 전 층에 100여 명 진입…“12명 사실상 감금 상태”

서울대 직원 200여 명이 11일 새벽 6시 경 학생들이 점거한 대학본부를 강제 침탈했다. 대학본부를 점거하던 학생 70명은 학교 직원과 충돌, 부상자가 속출했다.

[출처: 서울대학교 본부점거본부]

서울대 학생들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요구하며 대학본부를 150일 넘게 점거 중이다.

‘본부점거본부(본부를 점거한 학생들의 대책기구)’에 따르면 서울대 직원 약 100명은 6시 반부터 8시 10분까지 사다리차를 동원해 전 층에 진입했다.

1층에선 서울대 학생들이 책상, 의자 등으로 쌓은 바리케이드를 직원이 무너뜨리며 부상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본부점거본부는 전했다.

학교 측은 내부에 진입해 청원경찰을 동원해 내부에서 스크럼을 짜던 학생 70여 명을 본부 밖으로 끌어냈다.

이 충돌 과정에서 학생 한 명이 혼절, 다른 한 명은 다리 부상으로 응급 후송됐다. 본부점거본부는 많은 학생이 바리케이드가 무너질 때 다쳤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대학교 본부점거본부]


본부점거본부에 따르면 대학 직원은 4층을 제외한 전 층에 진입했고, 4층에 학생 12명이 남았다고 전했다. 본부점거본부는 “4층 학생들이 건물 밖 학생들과 교대하겠다는 의사를 직원 측에 전달했으나, 학생소통팀 선임주무관은 ‘한 번 내려가면 다시는 올라올 수 없다’며 학생 출입을 금지했다”면서 “사실상 감금 상태”라고 전했다.

또 본부점거본부는 “건물 밖 학생들이 4층에 남아있는 학생들에게 식수 등을 전달한다고 했으나, 직원들이 이마저도 막았다”고 밝혔다.

본부점거본부 이시헌 정책팀장은 <참세상>과 통화에서 “성낙인 총장이 (학생과의) 협의 없이는 본부에 들어가지 않겠다고 했지만, 자신의 (총장실) 이사를 방해할까 봐 학생 50명을 내던지고, 다른 학생의 출입을 막고 있다”고 말했다.

본부점거본부는 지난 10일 학교의 본부 침탈 예정 소식에 “언론이 온통 탄핵 인용 소식으로 도배되고, 학생들의 자축 행사로 바쁠 때, 기습적으로 본부 침탈을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문제 해결은 (시흥캠퍼스) 실시협약을 철회하는 것이지, 학생들의 정당한 점거 투쟁을 강제로 짓밟는 것이 아니”라는 성명을 냈다.

서울대 홍보팀은 이날 <참세상>과의 통화에서 “폭력은 없었다”며 “사다리차도 위험해 보여 1층으로만 진입했다”고 전했다. 새벽에 본부를 들어간 이유에 대해선 “단지 일찍 집행한 것일 뿐”이라고 밝혔다.

서울대 학생 약 100명은 이날 정오 대학 본부 앞에서 집회를 진행했다. 학생들은 서울대 측의 강제, 폭력적인 본부 침탈을 규탄하고, 시흥캠퍼스 실시협약 철회를 주장했다.
태그

서울대 , 서울대학교 , 시흥캠퍼스 , 시흥캠 , 서울대본부 , 본부점거본부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김한주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