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보도문] 유성기업 보도 관련

본지는 2019. 1. 8.자 인터넷신문 홈페이지에 [유성기업 노동자 죽음…“검찰의 기업 비호 탓”]이라는 제목으로, 유성기업 회장이 용역업체 직원들에게 쇠파이프를 나눠주거나, 회사가 세운 어용노조에게도 자금을 지원했으며 증거를 인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유성기업 회장이 용역업체 직원들에게 쇠파이프를 나눠주거나, 회사가 세운 어용노조에게 자금을 지원했으며 증거를 인멸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 보도는 법원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