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연재 > 강우근의 들꽃이야기

가슴 속 누운 봄을 일으키는 지칭개

[강우근의 들꽃이야기](44) - 지칭개

입춘이 지나니 확실히 바람 느낌이 다르다. 그리고 발에 밟히는 흙 느낌도 다르다. 들로 나가서 푹신푹신한 흙을 밟으면 왜 봄은 '오는' 게 아니...

민중의 삶을 닮은 개나리[4]

[강우근의 들꽃이야기](43) - 개나리

옥수수 창고가 터져 팝콘이 눈처럼 쏟아져 내리는, 어느 영화 한 장면처럼 개나리꽃은 순식간에 세상을 노랗게 물들이며 꽃핀다.

10년을 내다보는 큰도꼬마리

[강우근의 들꽃이야기](42) - 큰도꼬마리

한해살이풀들이 풀씨를 남기고 바삭바삭 말라가고 있다. 이것들은 풀씨로 겨울을 나는 것이다. 땅에 떨어진 풀씨는 새로운 삶을 품고 있다. 그러나 ...

미국쑥부쟁이와 신자유주의

[강우근의 들꽃이야기](41) - 미국쑥부쟁이

가을 들녘이 꼭 흰눈이라도 내린 듯 하얀 미국쑥부쟁이 꽃으로 덮여 버렸다. 미국쑥부쟁이가 춘천 중도라는 섬에서 처음 발견된 게 70년대 말이었다...

신갈나무 투쟁기[3]

[강우근의 들꽃이야기](40) - 신갈나무

숲속에서 가장 자주 만나게 되는 나무는 무엇일까? 지금은 신갈나무이다. ‘지금’이라고 했던 것은 전에는 다른 나무였다는 이야기고 또 그게 바뀌었...

가난한 풀, 중대가리풀[2]

[강우근의 들꽃이야기](39) - 중대가리풀

추적추적 내리는 비만큼 무거워진 마음을 조금 비워 보려고 절에 갔다. 자기를 비우고 낮추는 곳, 절이 절이 아니다.

들꽃들이 터득한 삶의 지혜

[강우근의 들꽃이야기](38) - 주름잎

추적추적 내리는 비만큼 무거워진 마음을 조금 비워 보려고 절에 갔다.

큰 것만 보는 세상에 정말 작은 개미자리

[강우근의 들꽃이야기](37) - 개미자리

개미자리는 쭈그리고 앉아서 눈을 크게 떠야 볼 수 있다. 개미자리는 정말 작다. 애기땅빈대가 작다 해도 그 잎새는 그래도 밥풀만 하다.

산에서 만나는 노란 양지꽃

[강우근의 들꽃이야기](36) - 양지꽃

산과 들이 만나는 곳은 다른 곳보다 더 다양한 꽃들이 피어나고 그 꽃들을 쫓아 더 많은 벌레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알기만 해도 삶이 풍부해지는 꽃향유

[강우근의 들꽃이야기](35) - 꽃향유

바람이 분다. 바람은 나무 꼭대기 잔가지들은 거칠게 훑으며 몰아쳐 갔다. 텃밭 옆 언덕바지 마른 풀대들이 거친 바람에 버석거리며 부르르 떤다.

사라지는 숲 따라 사라지는 왕고들빼기

[강우근의 들꽃이야기](32)- 왕고들빼기

한쪽에선 멀쩡한 숲이 너무나 어처구니없게도 싹 파헤쳐 버리는데 다른 쪽에서는 막대한 돈을 쏟아 부어 숲을 만든다고 난리다. 숲을 만드는 것도 꼭...

메꽃

들꽃이야기(30)

메꽃도 나팔꽃과 비슷하다. 덩굴로 자라는 것이나 나팔 모양 꽃이 서로 많이 닮아 있다. 나팔꽃 색이 더 자극적이기는 해도 연분홍색 메꽃도 그에 ...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