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홍철 녹색당 대구시당 위원장, 달서갑 야당 첫 출사표

"겨울에도 녹조 뜨는 식수원, 미세먼지...정치적 문제로 의제화해야"

새누리당 후보자만 7명이 출사표를 던진 대구 달서구(갑)에 변홍철 녹색당 대구시당 공동운영위원장이 첫 야당 후보로 출마를 선언했다.

"국회 앞 잔디밭을 파서 텃밭으로 만들겠다"[4]

녹색당이 던지는 20대 총선의 한 수는?...대구서 '숨통이 트인다' 북콘서트

“국회의원 한 명이 아니다. 한 명이 국회 문틈을 벌려 놓으며 버티고 있으면, 다른 의제와 당원이 들어갈 것이다. 소수자 인권, 농업도 마찬가지...

통합정의당 출범, “한국 자본주의 민주적 개혁”[3]

정의로운 복지국가 향한 강령...심상정 상임대표, 김세균·나경채 공동대표

‘정의당’, ‘국민모임’. ‘노동정치연대’, ‘진보결집+’는 22일 오후 2시부터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4조직 통합을 위한 당대회를 열고 ...

"문재인 대표 누리예산 관철 약속 잊었나"

국민운동본부, 여야 누리과정 예산 편법 지원 합의 규탄

내년 누리과정 예산을 올해처럼 시도교육청이 지방채를 발행하고 정부가 예비비 등을 통해 일부 지원하는 방식을 여야가 합의한 것이 밝혀지면서 교육시...

갈라진 마음 다 모으지 못한 진보 4단체 통합 선언[5]

심상정, 노동현장 영향력 확대 기대...정동영.통합진보당과는 선 긋기

정의당-국민모임-노동정치연대-진보결집+ 진보 4단체가 두 달여 간의 통합협상 끝에 당명 등의 이견을 좁혀 통합을 선언했다.

“통합정의당으로 불러주세요”[6]

심상정, 진보통합-연합정부2.0 분위기 몰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본격적인 진보통합과 연합정부 2.0 분위기 몰이에 나섰다. 심상정 대표는 지난 1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

진보통합협상, 총선 정의당 당명 사용 잠정 협의 도출[2]

노동정치연대 협의안 만장일치 추인...11월 통합 선언할 듯

가장 쟁점이었던 통합진보정당의 당명 문제를 놓고 내년 총선까지 정의당 당명을 그대로 사용하되 총선이 끝난 후 당원 총투표를 통해 6개월 이내에 ...

야권 3자 회동, 노동개악 대응 빠진 반쪽 연대

민주노총, “노동개악 의제 빠진 건 심각한 문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제안해 이뤄진 야권 정치지도자 회의에서 국정교과서 문제 공동대응을 합의했지만, 핵심 민생 현안인 노동개악 문제가 빠져 반쪽...

진보 4자 통합협상, 당명 때문에 좌초되나[5]

정의당 전국위 사실상 ‘정의당’ 당명 고수 결정...논란 확산

지난 9일 정의당 전국위원회의 진보 재편(통합) 관련 결정 사항으로 4자 통합 협상이 좌초 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조심스레 나오고 있다. 정의...

노동자 세력화, 선(先) 진보통합 VS 총궐기 결실 쟁점

민주노총 정치위원회 노동진보진영 총선 대응 토론회 진행

2016년 총선,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민주노총도 본격적인 노동자 정치세력화, 총선 대응 논의를 진행하기 시작했지만 노동자 정치세력화의 경로...

국회의원 지역구 증설 진보진영이 나설 일인가?

[기고] 진보와 보수 모두 모인 충남 아산시

충남 아산시 국회의원 선거구 증설을 위한 범시민대책위가 발족해 활동하고 있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아산시에 있는 276개 조직이 범시민대책위에 ...

이덕우 당의장이 노동당에 남아 있는 이유[1]

[인터뷰] 자신의 피고인 제안으로 진보정당에 뛰어든 영원한 당의장

이 의장은 “지금 어떤 결정이 나더라도 여기 계신 모두가 이 노래를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온 개표 결과는 부결이었다.

최신기사
기획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