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시대에 태어나 시대의 격랑을 넘은 ‘만신’

[명숙의 무비, 무브](13) 기록의 힘을 다시 생각하다

영화 <만신>은 황해도에서 태어난 만신 김금화의 일생을 한국근현대사와 함께 다룬, 극영화 요소가 담긴 다큐멘터리 영화이다. 만신은 무...

그녀들과 함께 혁명의 격정에 휩싸여보자

[명숙의 무비,무브](12) 진실하게 타올랐던 <폭스 파이어>

이 영화는 <써니>와 같은 그냥 성장영화도 회고 영화도 아니다. 매우 정치적인 영화다. 감독이 여성이 아니라는 사실을 눈치 채기 어려...

내게 불쑥 들어온 그녀들

[명숙의 무비,무브](11) 누구보다도 자유로웠던 <왕자가 된 소녀들>

영화는 내게 뜨겁게 가슴을 불살라 본적이 있냐고 물어보기도 하고, 사회가 만들어놓은 틀 따위는 아랑곳하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으로 살고 사랑해본 ...

리얼리티는 제치고 그냥 웃어라

[명숙의 무비,무브](10) <남쪽으로 튀어>와 리얼리티

영화의 리얼리티를 옆으로 살짝 밀쳐두고 코미디로 본다면 충분히 재미있다. 부패한 권력을 물리치는 통괘한 웃음은 아니더라도, 대안적 투쟁방식이나 ...

비틀거려본 사람은 알지

[명숙의 무비,무브](9) <백야>와 씻김굿

하얀 밤, 아파본 사람은 알지. 비틀거려본 사람은 하얀 밤을 알지. 그 밤이 정말 머리를 하얗게 만들 정도로,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밤을 밝...

비참함에서 읽어낸 혁명

[명숙의 무비,무브](8) <레미제라블>과 2013년

대선이 끝난 이후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 영화를 보며 마음을 달랬다는 이야기를 접하고 한편으로는 놀라웠고, 한편으로 이해가 되었다. 누군가의 삶에...

이것은 영화가 아니다

[명숙의 무비, 무브](7) <남영동 1985>와 고문

아픔의 역사가, 개인의 고통이 모두의 어깨를 짓눌러 일어설 수가 없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영화를 본 후 술을 마시게 만든다. 나도 그랬고, 영...

삶의 끝에서 문이 열렸다

[명숙의 무비,무브](6) <옥탑방 열기>와 에이즈감염인 인권

이제 에이즈감염인은 약만 제대로 먹으면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그야말로 만성질환과 같은 것이 되었지만 아직도 에이즈에 걸리면 모든 삶이 끝나는 ...

감동을 주는 건 언제나 사람이다

[명숙의 무비,무브](5) <서칭 포 슈가맨>과 그/녀들

70년대 음반을 만들 때도 노동을 하며 생계를 이어갔고, 음반이 실패했을 때도 다시 막노동하며 삶을 이어갔다. 그리고 20년 뒤 남아공이 초청한...

지금은 떠나자는 유혹에 응할 때

[명숙의 무비,무브](4) <이탈리아 횡단밴드>와 생명평화대행진

정신에 때가 켜켜이 쌓여가는 느낌이 들 때 그대들은 무엇을 하는가. 그 때가 녹슨 기계처럼 활동을 삐끄덕거리게 하기도 하고, 영롱한 감성을 서서...

혐오가 사라진 자리의 유머

[명숙의 무비,무브](3) <내 남자친구는 대머리>가 준 웃음

동성애에 대한 낙인과 차별이 있어 동성애자라는 사실은 숨겨야 하는 사회이기 때문에 영화에서 소년이 남자와 자고 온 것을 문제 삼지 않고 대머리와...

천한 것들의 상식과 바람

[명숙의 무비,무브](2) <광해, 왕이 된 남자>와 정치

하선이 내시나 사월이의 아픔에 가슴 깊이 공감할 수 있었기에 가능했던 정치를 하려면, 먼저 우리 사회의 상식이라는 이름의 차별과 배제를 깨야 하...

엄마라는 낙인에서 벗어나기[4]

[명숙의 무비,무브](1) ‘케빈에 대하여’가 던진 질문들

왜 우리는 부모와 자식은 사랑해야 하는 관계여야만 한다는 당위로 이해할까? 더구나 누구도 부모를 선택할 수도 없고, 자식을 선택할 수도 없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