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자식에게 비정규직을 대물림할 수 없다!"

기아차 사내하청노동자의 외침

제작자정보
제작 : 평등과 연대를 위한 민중행동 촬영 : 류인근 편집 : 홍명교
지난 4월 16일 오후 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사내하청노동자 김학종 동지가 온몸에 시너를 끼얹고 공장 안 천막농성장 앞에서 분신하였습니다. 그는 온몸에 불이 붙은 내내 "비정규직 철폐하라!", "사람답게 살고싶다!", "내 자식에게 비정규직을 대물림할 수 없다!"고 외쳤다고 합니다.

세 딸의 아버지이기도 한 그는, 민주노조를 지키고 비정규직 철폐를 위한 노동조합 활동에 뛰어든지 이제 고작 1년이 채 되지 않은 38살의 젊은 노동자입니다. 그의 분신의 뜻을 잇고, 광주공장 사내하청노동자, 현대기아차 2만 사내하청노동자, 아니 이 땅 모든 비정규직 노동자의 노동권 쟁취를 위해 광주공장 사내하청노동자들은 잔업거부 투쟁과 1시간 파업, 자정 집회와 특별교섭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에 우리가 함께 연대하고 싸워야 할 때입니다.

영상의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노래 <기계따라 돌아가네>(꽃다지)는 김학종 동지가 평소에 자주 부르던 노래라고 합니다. 오늘 민주노조 운동은 무수한 어려움에 쳐해있고, 또 이 땅 노동자들은 이 노래 가사처럼 "정신없이 돌아가는 자동기계를 따라 내밀면 돌아가는 팽이처럼" 살아가고 있지만, 김학종 동지가 제 몸을 불사르며 외친 뜻을 생각한다면 결코 포기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그의 외침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단결하여 끝까지, 함께 싸웁시다! 정몽구와 현대기아차 자본에 맞서 계속되는 모든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투쟁에 많은 연대를!
태그

비정규직 , 사내하청 , 기아차 , 현대차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평등과 연대를 위한 민중행동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ㅇㅇ

    트래픽이 심하면 이 주소를 통해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youtu.be/MDOdcqd_diU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