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체투지, 비정규직 해고노동자의 희망 몸짓

[영상] 비정규직-정리해고 법제도 철폐 오체투지 행진

제작자정보
제작 : 민중언론 참세상 촬영 : 김용욱 기자 편집 : 김용욱 기자 구성 : 김용욱 기자
[유투브 영상보기(아래)]

비정규직-정리해고 철폐를 위한 2차 오체투지 행진이 7일부터 11일까지 ‘쌍용차 해고자 전원 복직! 정리해고 철폐를 위한 오체투지 행진’으로 시작했다. 이번 행진은 쌍용자동차 범국민대책위원회와 정리해고-비정규직법제도 전면폐기를 위한 행진단이 공동 주관하고, 쌍용자동차, 스타케미칼, 콜트-콜텍 등 정리해고 노동자들이 앞장선다. 또 1차 오체투지 행진을 주관했던 기륭전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 비정규 법제도 전면폐기를 위한 비정규 행진단도 함께했다.

2차 행진단은 “26명의 죽음이 이어진 쌍용차의 아픔을 보고도 박근혜 정부와 보수 국회는 정리해고와 비정규직을 더욱 확대 양산하겠다는 종합대책을 들고 나왔다”며 “2차 행진은 이에 대한 전면적인 문제제기이자, 당면한 쌍용차 투쟁 승리를 위한 사회적 연대 행진”이라고 밝혔다.

2차 행진 일정은 쌍용자동차 구로 정비사업소 앞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전경련, 마힌드라 서울사무소, 국회 등을 거쳐 청와대 앞 청운동사무소에서 마무리 할 예정이다. 1차 행진이 광화문에서 청와대로 향하려 하자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저지당한 바 있어 2차 행진도 청와대까지 가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흥희 기륭전자 분회장은 기자회견에서 “저희들은 살기 위해서 투쟁 한다”며 “저희들의 절박함이 통했으면 좋겠다. 저희들은 이 절박함을 몸으로 표현할 것이고 이런 문제들이 해결 되지 않는 이상 저희 행진은 계속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연 쌍용차 범대위 집행위원장은 “2차 오체투지 행진은 다시 사회적 연대의 힘을 모의는 계기를 마련하고, 마힌드라 서울사무소가 있는 곳으로 가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종진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철폐와 정리해고 철폐, 해고노동자 복직을 위해 2015년 박근혜 정부와 전면적 투쟁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태그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민중언론 참세상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