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년 무노조 신화’ 사라진 삼성 앞, 새로운 신화 시작될까

[포토뉴스] 강남역 삼성본관 앞, 삼성전자 A/S기사 1천명 노숙 풍경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조합원 1천 여 명이 서초동 삼성본관 앞에서 집단 노숙 농성을 시작했다.



전국에서 상경한 조합원들은 28일부터 양일간 전면파업에 돌입했으며, 1박 2일간 삼성본관 앞에서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7월 삼성전자서비스지회가 설립된 이후, 1천 명에 달하는 노동자들이 삼성 본관 앞에서 집단 농성에 들어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천 명의 조합원들과 금속노조 확대간부, 그리고 연대단위 등 3천 여 명은 28일 오후 2시부터 삼성본관 앞에서 ‘삼성규탄 금속노동자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집회를 통해 삼성전자의 센터 위장 폐업과 노조 탄압 등을 규탄하며 투쟁을 결의했다.


오후 4시부터는 투쟁문화제가 개최됐으며, 동래, 평택, 성남 등 각 센터 노동자들이 악기를 연주, 율동, 노래, 춤 등 직접 공연에 나섰다. 오후 6시 30분부터는 ‘삼바삶바’ 삼성전자서비스지회 결의한마당이 열렸다.

프로그램이 끝난 오후 10시경부터는 분회별로 모여 하루를 평가하고 서로를 독려하며 술잔을 기울였다. 곳곳에서는 침낭을 깔고 잠을 청하는 조합원들도 있었다. 조합원들이 마련한 잠자리 옆으로 폴리스라인이 세워졌고, 폴리스라인을 따라 자동차들이 매연을 뿜으며 지나간다.



조합원들은 29일 오전 8시부터 서울 도심 전역에서 선전전 및 집회, 도심 행진 등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무노조 76년의 신화가 사라진 삼성 본관 앞에는, 삼성전자서비스지회 노동자들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다.



태그

삼성전자서비스

로그인하시면 태그를 입력하실 수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의 다른 기사
관련기사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많이본기사

덧글 작성

참세상은 현행 공직선거법 82조에 의거한 인터넷 선거실명제에 반대합니다. 이는 독자와 활발하게 만나고 토론하여 여론의 다양성을 꾀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인터넷 언론의 사명을 거스르기 때문입니다.

헌법재판소는 지난 2012년 8월 23일 정보통신법상 인터넷실명제에 위헌 결정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공직선거법은 선거 시기에 인터넷 언론사 게시판 등에 여전히 실명확인을 강제하고 있습니다.

참세상은 실명확인시스템 설치를 거부할 것입니다. 제 19대 대선 운동기간(2017.04.17~05.08)중에 진보네트워크센터(http://www.jinbo.net)에서 제공하는 덧글 게시판을 제공합니다. 아래 비실명 덧글 쓰기를 통해 의견을 남겨주시거나, 아래 소셜계정(트위터,페이스북 등)으로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덧글 목록
  • 알아서머할라꼬

    힘내세요~응원합니다

  • 삼성기사

    힘내세요 화이팅@!!!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 윤형호

    이참에삼성은무너져야합니다

논설
사진
영상
카툰
판화
기획연재 전체목록

온라인 뉴스구독

뉴스레터를 신청하시면 귀하의 이메일로 주요뉴스를 보내드립니다.